푸틴이 선물한 車 운전한 김정은…번호판엔 의미심장한 숫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제 리무진 아우루스 한 대와 차(茶) 세트, 한 해군 장성의 단검을 선물했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19일(현지시간)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다양한 예술품을 선물로 받았다고 우샤코프 보좌관은 덧붙였다.

아우루스는 러시아제 최고급 리무진으로, 푸틴 대통령은 지난 2월에도 김 위원장에게 이 자동차를 선물한 바 있다.

아우루스는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라고 불린다. 특히 고급 세단인 아우루스 세나트 리무진은 푸틴 대통령의 의전차로 활용되고 있다.

총탄뿐 아니라 폭발물과 수류탄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VR10 등급의 방탄 최고 능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방탄 기준은 VR1에서 VR10까지 구분된다.

아우루스 세나트 모델은 옵션에 따라 러시아 현지에서 4000만∼8000만루블(약 5억∼11억원)에 판매된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금수산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나서 이 아우루스를 번갈아 운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의 고급 승용차 아우루스를 함께 살펴보고 있다. '7 27 1953'이라는 번호판 숫자도 눈길을 끈다. 1953년 7월 27일은 한국전쟁 정전협정일이다.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의 고급 승용차 아우루스를 함께 살펴보고 있다. '7 27 1953'이라는 번호판 숫자도 눈길을 끈다. 1953년 7월 27일은 한국전쟁 정전협정일이다. AP=연합뉴스

외신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푸틴 대통령이 먼저 김 위원장을 옆에 태운 채 운전대를 잡은 뒤 영빈관 인근을 돌았다. 이후 두 사람은 차에서 내려 양측 통역관만 대동한 채 장미로 둘러싸인 정원을 산책했다.

산책 후에는 김 위원장이 운전대를 잡았고, 이들은 영빈관으로 돌아갔다.

이번에 선물한 자동차의 번호판 숫자도 의미심장하다. 북한 국기와 함께 '7 27 1953'이라는 숫자가 찍혀있다. 1953년 7월 27일은 6·25 정전협정일이다. 북한에서 전승절로 선전하며 기념하는 날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선물한 러시아산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 운전대를 직접 잡고 있다. 평양 스푸트니크·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선물한 러시아산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 운전대를 직접 잡고 있다. 평양 스푸트니크·AP=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에게 차 세트와 단검을 선물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김 위원장이 차 세트에 대해 “매우 아름답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타스 통신에 밝혔다.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에게 디너 세트와 푸틴 대통령의 이미지가 새겨진 여러 예술 작품을 선물했다고 우샤코프 보좌관은 전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김 위원장이 선물한 것은) 좋은 선물”이라며 “푸틴 대통령의 이미지와 연결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지에는 여러가지 옵션이 있으며 흉상을 포함해 모두 매우 예술적”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에게 자동차를 선물하는 것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위반이다. 대북 이전이 금지된 사치품에 해당하는 것은 물론, 운송수단의 직간접적인 대북 공급·판매·이전도 2017년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2397호에 따라 금지돼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