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방북에 "역내 안정 기여를" 입장 선회 中...오늘은 지방정부 '빅샷' 방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9일 외교부가 전날 서울에서 열린 한·중 외교안보대화에 대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 등 러·북 협력이 강화되는 시점에 개최됐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특히 중국은 이번 대화를 통해 "러·북 간 교류가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사실상 우려를 처음 표명했는데, 최근 북·중 간에 미묘하게 흐르는 냉기류를 반영한 것이란 지적이다. 이날 중국 내 지방 정부 중에서 경제 규모가 두 번째로 큰 장쑤성의 신창싱(信長星) 당서기도 방한했다.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안보대화' 이후 양국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이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찬을 위해 이동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외교부.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안보대화' 이후 양국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이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찬을 위해 이동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외교부.

푸틴 방북 와중 고위급 방한 

이날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중국은 러·북 정상회담이 열린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데도 예정된 한·중 대화의 날짜를 변경하지 않았다"며 "이와 함께 오늘부터 이틀 동안 중국의 31개 성 중 두 번째로 부유한 장쑤성의 신 당서기가 방한해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한다"고 강조했다.

외교가에선 푸틴의 24년만의 방북이라는 '세기의 이벤트'가 평양에서 열리는 가운데 중국이 중앙과 지방 차원에서 연일 한국과 교류하는 추세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전날 한·중 외교안보대화에서 중국은 러·북 교류와 관련해 "양국 간의 일"이라던 기존의 방관자적 입장에서 선회해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히며 견제구를 날렸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모습. 노동신문. 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모습. 노동신문. 뉴스1.

이어 이날 신 당서기의 방한 또한 타이밍을 주목해야 한다는 평가다. 장쑤성 정도 규모 지방정부의 당서기가 방한하려면 시기를 중앙 정부와도 면밀하게 조율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신 당서기의 방한은 지난 4월 방한한 랴오닝성의 하오펑(郝鹏) 당서기에 이어 코로나19 이후 중국 지방 정부 당서기로서는 두 번째다.

신 당서기는 이날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만났고 방한 기간 유관 지자체장, 기업인을 두루 만날 예정이다.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이날부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출장으로 부재 중이라 면담이 성사되지 않았다고 한다.

올초부터 미묘했던 북·중

이처럼 중국이 한국과 접점을 넓히는 건 북·중 관계가 다소 냉각된 결과가 반영된 측면도 있어 보인다.

양국 간 이상 기류는 이미 올해 초부터 감지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례로 지난 1월 대만 총통 선거에서 반중·독립 성향의 라이칭더(賴淸德)가 당선됐을 때 북한은 이례적으로 침묵했다. 이어 같은 달 중국의 지진, 산사태 등 연이은 자연재해에도 북한이 위로를 표명했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았다. 비슷한 시기 북한은 일본 노토반도 지진과 관련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를 처음으로 '각하'라고 부르며 위로 서한을 보냈다.

또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 후 북한 외무성이 나서 중국도 참여한 3국 공동선언의 '한반도 비핵화' 문안에 공개 반발했다. 당일 밤에는 정찰위성 발사를 감행했다. 이 뿐 아니라 중국 다롄에 있던 북·중 정상 친교의 상징인 '발자국 동판'이 최근 철거된 것으로 드러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년 5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눴던 다롄 외곽 휴양지 방추이다오 해변에 설치된 양 정상의 발자국 동판(왼쪽)과 동판이 철거된 모습(오른쪽). 대북소식통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년 5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눴던 다롄 외곽 휴양지 방추이다오 해변에 설치된 양 정상의 발자국 동판(왼쪽)과 동판이 철거된 모습(오른쪽). 대북소식통 제공.

이와 함께 최근 러시아와 과도하게 밀착하는 북한의 행보가 중국으로선 탐탁지 않을 수 있다. 북·러 불법 협력에 대해 중국이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국제사회의 질타가 부담스러울 뿐 아니라 북·러 군사 협력이 확대될 수록 한·미·일 등 미국 중심의 다양한 안보 협력 구조 역시 강력해지며 중국을 압박하는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북·중 균열…낙관은 말아야

다만 중국과 북한, 러시아 간 이상 기류를 과도하게 자의적으로 해석하거나 희망적으로만 바라보는 것은 곤란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천영우 전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중앙일보 통화에서 "현재의 북·러 협력은 중국의 이익에 반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자국의 이미지를 의식해 북·러와 밀착된 것으로 보이는 데는 부담을 느끼지만, 러시아가 반미 연대에 북한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이는 시도 자체를 싫어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지금은 중국이 모처럼 살아난 한·중 관계 개선의 동력을 더 중시할 수 있지만, 필요에 따라 언제든 북한이 원하는 북·중·러 구도에 발을 담글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중국은 지난해 7월까지만 해도 북한의 이른바 '전승절'(정전협정기념일)에 맞춰 대표단을 보내 김정은의 양 옆으로 중·러가 나란히 서서 열병식을 관람하는 그림을 연출하기도 했다. 한·중 관계가 모처럼 순풍을 탈 때 북한 문제와 관련한 중국의 책임 있는 역할을 지속적으로 담보할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안보대화'에서 양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오른쪽)과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기념촬영 뒤 자리로 향하는 모습. 연합뉴스.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안보대화'에서 양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제1차관(오른쪽)과 쑨웨이둥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기념촬영 뒤 자리로 향하는 모습.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