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 N, 유럽 車 매거진 평가서 경쟁차 제치고 호평

중앙일보

입력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이 독일과 영국 자동차 전문지 평가에서 경쟁차를 제치고 호평을 받았다. 독일 아우토자이퉁과 영국 카매거진은 독일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서킷 등에서 고성능 전기차 7대를 3일간 평가한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

현대차 아이오닉5 N은 독일과 영국 자동차 전문지 고성능 전기차 평가에서 경쟁차를 제쳤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 아이오닉5 N은 독일과 영국 자동차 전문지 고성능 전기차 평가에서 경쟁차를 제쳤다. 사진 현대차

평가 대상 차량은 아이오닉5 N을 포함해 테슬라 모델S 플레이드, BMW i5 M60, 포르쉐 타이칸 터보 GT 바이작 패키지, 로터스 엘레트라R, 피닌파리나 바티스타 니노 파리나, 루시드 에어드림 퍼포먼스 등 총 7대다. 두 매체는 아이오닉5 N에 대해 “고성능 차가 제공해야 하는 핵심 가치인 운전의 재미가 다른 모델들보다 압도적인 차”라고 호평했다. 현대차는 “경쟁 차량의 가격이 높았지만 아이오닉5 N이 제공하는 탁월한 주행 성능과 운전의 재미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 이번 평가를 통해 증명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이오닉5 N의 유럽 내 판매 가격은 7만4900유로(1억1084만원)이다. 피닌파리나 바티스타는 261만8000유로(38억7400만원)에 팔린다.

이번 평가에선 현대차가 아이오닉5 N에 도입한 신기술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아우토자이퉁은 가상 엔진 음향을 낼 수 있는 N 액티브 사운드 플러스에 대해 “아이오닉5 N에서 가장 놀라운 기능”이라며 “스포츠카의 묵직한 배기음을 들려주면서도 변속 시 미세한 소리까지 완벽히 재현했다”고 평가했다. 카매거진은 가상 변속 시스템인 N e-시프트에 대해 “아이오닉5 N에서 가장 높게 평가하는 기능”이라며 “전기차로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운전의 몰입감을 확실히 더해준다”고 적었다.

아이오닉5 N은 현대차 N 브랜드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다. 전기모터와 사륜구동 시스템을 바탕으로 600마력 이상을 낸다. 아이오닉5 N은 2024 월드카 어워즈에서 세계 올해의 고성능차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