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조민 결혼 날짜 비공개…이상한 사람들 올 수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국 전 장관 딸 조민이 지난해 4월 11일 부산 해운대구 쿠무다 콘서트홀에서 열린 '조국의 법고전 산책 저자와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장관 딸 조민이 지난해 4월 11일 부산 해운대구 쿠무다 콘서트홀에서 열린 '조국의 법고전 산책 저자와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딸 조민씨의 결혼식 날짜가 알려지는 것을 우려했다. 조 대표는 “(결혼식) 날짜를 알리지 않았으면 한다. 이상한 사람들이 이상한 행동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18일 조 대표는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뉴스공장’에 출연해 진행자가 조민씨의 결혼을 축하한다고 하자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장녀와 예비 사위가) 뚝딱뚝딱 둘이 결혼한다고 해서 아버지로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조 대표는 이날 동해 석유·가스 개발에 대해 “호주 최대 유전개발업체도 철수했는데 1인 기업에 세금도 못 내는 정체불명의 회사와 사실상 수의계약을 통해 진행하려 한다”며 “언론 보도를 보면 최소 5000억원이 든다는데 여기에 혈세를 쓸 수 있는 것인지 국정조사나 수사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20% 이하로 떨어지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을 막기 위해 급하게 동원했다는 의심을 거둘 수 없다”며 “어떤 근거로 혈세를 투입하는지 절차가 나오지 않고 있다. 판단의 근거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 조 대표는 이번 개발로 이익을 보려는 사람이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기에 해외자원을 개발한다고 40조원을 퍼부었는데 회수된 것은 5조원뿐이었다”며 “35조원이 해외 기업에만 갔을지 중간에 어떤 사람에 갔을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자원개발 비리는 검찰 수사가 안 돼 모두 덮어졌다. 2018년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 여론이 들끓어 (당시) 윤석열 중앙지검장(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 지휘 아래 재수사했는데 그것도 유야무야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자원개발비리 재수사 경험이 있어서 그러는지는 모르겠지만, 어마어마한 돈이 들어가는 이 사업을 어떤 근거로 했는지 업체 선정 과정에서 비리가 없었는지 향후에 반드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