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안전 등 민생 분야 상승…서울시, 약자동행지수 발표

중앙일보

입력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약자동행지수' 개발 관련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약자동행지수' 개발 관련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의 시정 철학인 '약자와의 동행'이 실제로 얼마나 도움이 됐는지를 보여주는 약자동행지수 평가 결과가 나왔다. 주거와 안전, 의료·건강 분야가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서울시는 19일 “지난해 약자동행지수는 111로 기준연도(2022년·100) 대비 11%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약자와 동행을 시작한 2022년을 기준으로 산출하는 약자동행지수는 생계·돌봄, 주거, 의료·건강, 교육·문화, 안전, 사회통합 등 6대 영역, 50개 세부 지표가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분야별 전문가 등 200여명과 20회 이상 논의해 지표를 개발했다.

서울시 약자동행지수 111…11% 상승

서울시 동행스토어 온기창고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물품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 동행스토어 온기창고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물품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지수별로 보면 주거(125.1), 안전(124.9), 의료·건강(120.1), 생계·돌봄(100.8) 등 4개 영역은 상승했고, 교육·문화(98.4), 사회통합(97.6) 2개 영역은 하락했다.

가장 크게 상승한 영역은 주거 지수였다. 특히 ‘주거 취약계층 주거 상향 지원 규모’는 주거 영역에서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주거환경 개선 규모’도 전년 1937호에서 2694호로 늘어 39.1% 상승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공임대주택과 취약계층 맞춤형 주택 공급이 늘었고, ‘찾아가는 상담소’를 운영하는 등 생활밀착형 주거정책을 추진한 게 지수 상승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다음으로 상승 폭이 높았던 지표는 안전지수다. 새로운 복지 사각지대로 대두한 고립·은둔 청년 지원과 고독사 대책 가동 등 예방 차원의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한 덕분이다. 특히 최근 사회변화에 따라 발생한 새로운 약자 계층인 '고립·은둔 청년 발굴지원'은 전체 50개 지표 중 가장 높은 상승세(135%↑)를 기록했다.

의료·건강지수도 10개 세부지표 중 9개 지표가 상승했다. 특히 아동·청소년, 청년 마음건강 지원 규모는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취약계층과 병원에 동행하는 서비스도 지원 규모가 1.3배로 늘었다.

생계·돌봄지수는 100.8로 소폭 상승했다. 취약계층 자립 지원 관련 지표인 ‘안심소득 지원 가구의 일에 대한 만족도’가 2.9점에서 3.1점으로 올랐고 ‘영유아기 틈새 돌봄 제공률’도 17.5% 상승했다.

사회적 위험 관련 지표 다수 ‘상승’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약자동행지수' 개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약자동행지수' 개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하지만 교육·문화지수는 98.4로 하락했다. ‘사회적 약자의 문화 활동 참여 비율’ 등 문화 소외계층을 위한 지표 일부가 하락해 적절한 정책적 개입·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서울청년문화패스, 청춘극장, 특수학교 대상 박물관·미술관 관람 지원 등 문화·여가 접근성을 개선하고 인프라를 추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교육지수 중에서도 세부 지표 중 하나인 서울런과 교육격차 해소·소외계층 맞춤형 지원 관련 지표는 전년 대비 6% 이상 상승했다.

사회통합지수는 97.6으로 6개 지수 중 가장 저조했다. 서울시민의 자원봉사 참여율과 기부 경험률, 동행 인식 수준 관련 지표가 하락하면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이어진 고물가와 경기침체가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서울시 분석이다.

한편 서울시는 올해 예산 편성의 핵심을 약자와의 동행에 두고, 관련 사업에 13조7000억원을 배정했다. 5월 추경안에도 2487억원을 약자동행 사업에 책정하기로 했다.

오세훈 시장은 “약자동행지수는 시민 관점에서 약자를 위한 노력을 보여주는 대시민 약속이자 등대”라며 “‘약자와 동행’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성과를 관리해 모든 영역에서 시민 삶의 질을 골고루 개선하고 사회적 위험을 조기에 발굴·해소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