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푸틴·김정은 회담 시작…국방·외교 참모진 대거 동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평양 도착 소식을 전하며 "최대의 국빈으로 열렬히 환영한다"고 보도했다.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평양 도착 소식을 전하며 "최대의 국빈으로 열렬히 환영한다"고 보도했다. 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이날 리아노보스티, 인테르팍스 등 외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회담을 시작했다.

러시아 측 인사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데니스 만투로프제1부총리 ▲알렉산드르 노바크 에너지 담당 부총리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 담당 보좌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대사 ▲안드레이 벨로우소프국방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천연자원·환경장관 ▲미하일 무라시코 보건장관 ▲로만 스타로보이트교통장관 ▲알렉세이 크리보루치코 국방차관 ▲유리 보리소프 로스코스모스(연방우주공사) 사장 ▲올레그 벨로케로프 철도공사 사장 등이 배석했다.

북한 측은 ▲김덕훈 총리 ▲최선희 외무상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비서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장 ▲임천일 외무성 부상(차관) 등이 김 위원장과 함께 협상장으로 들어섰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에선 국제정세, 인도주의적 관계 복원, 안보, 경제, 에너지, 교통, 농업 협력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회담 뒤 별도로 정상 간 ‘매우 긴’ 대화가 예정돼 있다고 한다. 대화를 마친 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언론에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공동문서 서명식은 이날 오후 중에 열린다.

관저에서 다과회와 산책을 마친 뒤 소련군 추모 해방탑을 찾아 화환을 전할 전망이다.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리는 리셉션에서 갈라 콘서트를 관람하게 된다.

이날 둘은 연설을 하기로 돼 있는데 구체적인 장소와 형태는 언급되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의 이번 방북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인 2000년 이후 24년 만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방북 동안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과 포괄적 전략동반자 협정에 서명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러시아정교회 정백사원을 방문한 뒤 베트남 순방을 시작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