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체코에 2-1 역전승...호날두 6번째 유로 출전 대기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결승골을 터뜨린 포르투갈의 콘세이상(왼쪽). AP=연합뉴스

결승골을 터뜨린 포르투갈의 콘세이상(왼쪽). AP=연합뉴스

포르투갈이 체코에 역전승을 거두며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첫 승을 챙겼다. 포르투갈의 '캡틴'이자 세계적인 수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는 이날 유도 6차례 출전의 대기록을 세웠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위 포르투갈은 19일(한국시간) 독일의 라이프치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36위 체코를 2-1로 이겼다. 기분 좋은 출발을 한 포르투갈(승점 3·골 득실 +1)은 튀르키예(승점 3·골 득실 +2)에 골 득실에서 밀린 조 2위를 차지했다. 포르투갈은 2016년 대회 이후 8년 만에 유럽 챔피언 복귀를 노린다.

이날 호날두와 포르투갈의 중앙 수비수 페페(포르투)는 선발로 출전해 각각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39세 134일인 호날두는 유로 대회 '역대 최고령 주장'과 더불어 '역대 최다 출전(6회)' 기록을 작성했다. 41세 113일의 페페는 유로 대회 '역대 최고령 출전' 기록을 세웠다.
골 맛은 체코가 먼저 봤다. 체코는 후반 17분 체코의 루카시 프로보드(프라하)의 중거리 슈팅으로 포르투갈의 골문을 열었다. 포르투갈은 7분 뒤 누누 멘데스(파리 생제르맹)가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떨어뜨린 볼을 체코 콜키퍼가 쳐낸 게 앞에 있던 수비수의 발에 맞고 자책골이 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포르투갈은 후반 추가시간 페드루 네투의 왼쪽 크로스가 수비수 맞고 흐르자, 골 지역 왼쪽에 있던 콘세이상이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특히 콘세이상은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지 111초 만에 자신의 A매치(3경기) 데뷔골을 터뜨렸다. 콘세이상의 아버지는 포르투갈의 레전드 공격수 세르지우 콘세이상이다. 세르지우는 유로 2000 당시 독일과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포르투갈의 3-0 승리를 이끌며 스타가 됐다. 콘세이상은 그로부터 24년 뒤 같은 무대에서 득점해 포르투갈에 승리를 안겼다.

또 다른 F조 경기에서는 튀르키예가 조지아와 무려 36개의 슈팅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3-1 승리를 거뒀다. 양 팀을 통틀어 36개(터키 22개·조지아 14개)의 슈팅이 나왔는데, 이는 지금까지 치러진 이번 대회 조별리그 '한 경기 최다 슈팅' 기록이다. 역대 유로 대회 '한 경기 최다 슈팅 기록'은 유로 2020에서 튀르키예와 스위스의 조별리그 A조 최종전에서 나온 42개다. 당시 튀르키예가 19개, 스위스가 23개의 슈팅을 시도했고, 튀르키예가 1-3으로 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