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강릉서 50대 남성이 40대 여성에 흉기 휘두르고 자해

중앙일보

입력

강원 강릉의 해수욕장 인근 숙박업소에서 50대 남성이 40대 여성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자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8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강릉시 옥천동 한 숙박업소에서 50대 남성 A씨가 40대 여성 B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B씨는 흉기에 배와 가슴 등을 찔렸고, A씨는 배 부위에 여러 개의 상처가 있었다. 경찰은 A씨가 B씨를 공격한 뒤 자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두 사람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모두 피를 많이 흘려 생명이 위독한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무슨 관계인지를 파악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