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동료가 손흥민 인종차별…토트넘 침묵에 서경덕 "FIFA 고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만난 손흥민(왼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EPA=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만난 손흥민(왼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EPA=연합뉴스

'캡틴' 손흥민이 소속팀 동료에게 인종차별을 당해 국제적 논란이 인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8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전 구단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이날 "EPL 토트넘 홋스퍼의 주장 손흥민이 소속팀 선수에게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이번 일은 손흥민 뿐만 아니라 아시아인 전체를 모독하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EPL 사무국과 토트넘 포함 EPL 전 구단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며 "메일에 토트넘 구단은 벤탄쿠르에 강력한 처벌을 내려야만 하며, 이를 계기로 EPL 모든 구단에서 다시는 인종차별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어야 한다고 적었다"고 밝혔다.

토트넘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우루과이)는 최근 자국 방송 인터뷰 도중 진행자가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요청하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다"고 말했다.

벤탄쿠르가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라는 인식의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논란이 커지자 벤탄쿠르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할게. 내가 한 말은 나쁜 농담이었어.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어"라고 사과했다.

유럽 리그 진출 이후 수년간 관중, 미디어 등으로부터 인종차별에 시달려왔던 손흥민은 절친한 동료에게서도 같은 피해를 받았다. 손흥민은 이번 논란에 어떠한 반응도 내놓지 않았다. 두 선수의 소속 구단인 토트넘도 이렇다할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다.

서 교수는 "전 세계 축구 팬들은 이번 사태에 대한 명확한 후속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며 "EPL 사무국 및 토트넘 등이 신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국제축구연맹(FIFA)에 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