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세이버 5회' 40대…마지막 순간까지 5명에 새 삶 선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기증자 김소영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기증자 김소영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20년간 소방 구급대원으로 일하면서 심정지 환자 5명을 회복시킨 40대 여성이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23일 전남대학교병원에서 김소영(45)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신장(좌·우)을 기증했다고 18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6일 집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가족들은 구급대원으로 20년 근무했고, 장기를 기증해 다른 생명을 구하고 싶어 했던 김씨의 뜻에 따라 장기 기증에 동의했다.

광주에서 1남 1녀 중 막내로 태어난 김씨는 활발한 성격에 모든 일에 적극적이었다고 한다. 구급대원으로서 자부심이 컸고, 화재와 구조 등으로 스트레스가 많은 동료 소방 직원들을 돕고자 심리상담학과 박사를 수료하고 논문 과정에 있었다.

김씨는 심정지 환자를 심폐소생술로 살리면 받을 수 있는 '하트 세이버'를 5개 받은 우수 구급대원이다. 또 각종 재난 현장에서 헌신적으로 구조활동을 해 전라남도의사회에서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김씨는 같은 소방관인 남편과의 사이에서 아들과 딸을 뒀고, 바쁜 업무 속에서도 가족을 보살피는 따뜻한 엄마이자 아내였다.

남편 송한규씨는 "소영아, 우리 사랑해서 결혼했는데 정신없이 아이들 키우면서 살다 보니 너의 소중함을 몰랐어. 너무 미안하고 네가 떠나니 얼마나 너를 사랑했는지 이제야 알겠어. 우리 애들은 네게 부끄럽지 않게 잘 키울 테니까 하늘나라에서 편히 잘 지내.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삼열 기증원 원장은 "20년이 넘도록 구급대원으로 수많은 생명을 살린 기증자가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뇌사 장기기증으로 다른 생명을 살린 것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기증자의 따뜻한 마음이 사회 곳곳에 희망의 씨앗으로 퍼져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