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의 난’ 아워홈, 새 대표이사 회장에 장녀 구미현씨 선임

중앙일보

입력

서울 강서구 아워홈 본사.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 아워홈 본사. 연합뉴스

‘남매의 난’을 겪은 식품업체 아워홈이 18일 이사회를 열고 오너가 장녀인 구미현씨를 신임 대표이사 회장에 선임했다고 이날 밝혔다. 구 회장은 아워홈 창업자인 고(故) 구자학 선대회장의 장녀다. 구 신임 회장의 남편 이영열 사내이사는 이날 아워홈 부회장에 올랐다.

구 회장은 동생인 구지은 전 아워홈 부회장과 오빠인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 간 경영권 다툼에서 오빠와 손잡으며 지난 4월 남편과 함께 사내이사에 올랐다. 구본성 전 부회장의 장남 구재모씨도 사내이사를 맡고 있다.

아워홈 오너가 남매들은 2017년부터 경영권 다툼을 벌였다. 현재 아워홈 지분은 구본성 전 부회장이 38.56%, 구 회장이 19.28%, 차녀 구명진씨가 19.6%, 구지은 전 부회장이 20.67% 보유하고 있다. 아워홈 경영에 참여한 적 없는 구 회장이 대표에 오르자 업계에서는 새로운 경영진이 회사 매각을 추진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날 아워홈은 구자학 선대회장 비서실장과 경영지원본부장(CFO)을 역임한 이영표씨를 경영총괄사장에 선임해 경영 방향을 밝혔다. 이 경영총괄사장은 취임사에서 “경영진 교체 때마다 상투적으로 시행했던 대대적 조직 개편 등을 시행하지 않겠다”며 “신규 경영진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창구를 마련해 신뢰를 쌓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하던 업무가 중단·지연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기존 경영진과 임직원이 합의한 평가∙보상안 등을 유지해 임직원 신뢰가 훼손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경영총괄사장은 건국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부터 아워홈에서 근무했다. 구매 물류, 재무, 회계 등의 부서를 거쳐 기획실에서 구자학 선대회장의 비서실장으로 근무했다.

3년만에 대표에서 물러난 구지은 전 부회장은 전날 사내게시판에 올린 퇴임사에서 “회사의 성장, 특히 글로벌 사업에 대한 선대회장님의 유지를 이으려는 주주들과 경영 복귀, 즉시 매각을 원하는 주주 사이에 협의 없이 일어난 현 상황이 당황스럽고 안타깝다”며 “부족함을 반성하며 임직원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1년 6월 대표이사에 취임 당시 약속했던 ‘누구나 다니고 싶은 좋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라며 “임직원들과 함께 창사 이래 첫 적자를 1년만에 극복하고, 지난해에는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은 직원들 덕분이었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