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 망하게 해주겠다" 치킨집서 갑질한 공무원…고개 숙인 구청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7일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을 찾은 일행 중 남성 한 명이 바닥에 맥주를 버리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7일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을 찾은 일행 중 남성 한 명이 바닥에 맥주를 버리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에서 관할 구청 공무원이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자 구청장이 사과문을 올리고 수습에 나섰다.

대구 중구청은 18일 구청 홈페이지에 구청장 명의로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게시했다.

구는 사과문에서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중구청 직원의 맥주 사건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해당 업체 사장님과 주민 여러분, 그리고 이번 사건을 접하신 많은 분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른 모든 행정적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 중구청 공식홈페이지에 올라온 중구청장의 사과문. 사진 공홈

대구 중구청 공식홈페이지에 올라온 중구청장의 사과문. 사진 공홈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 사장 A씨가 대구 중구청 직원 B씨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지난 7일 치킨집에 방문한 4명의 손님 중 한 명이 가게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붓고 A씨 아내에게 폭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중엔 중구청 직원 B씨가 포함돼 있었고 B씨 일행이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A씨는 "맥주를 바닥에 일부러 붓고 아내에게 2명이 욕설과 협박을 하는 장면을 보니 그 순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저 자신이 너무 초라했고 아내에게 큰 상처를 준 것 같아서 너무 마음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B씨에 대한 비판이 잇따랐다.

이에 구청은 이날 사과문을 기재하면서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구청 관계자는 "논란이 된 B씨가 구 소속 직원인 것을 확인했다"며 "자체 조사를 시작했고,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 등 관련 행정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대구시 차원에서 감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