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16년 만에 NBA 왕좌...MVP는 2인자 브라운

중앙일보

입력

우승 트로피를 든 보스턴의 제일런 브라운(가운데). USA투데이=연합뉴스

우승 트로피를 든 보스턴의 제일런 브라운(가운데). USA투데이=연합뉴스

보스턴 셀틱스가 16년 만에 미국프로농구(NBA) 왕좌에 올랐다.

보스턴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보스턴의 TD 가든에서 열린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2023~24시즌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5차전 홈경기에서 106-88로 이겼다. 보스턴의 '원투 펀치' 포워드 제이슨 테이텀(26·2m3㎝))과 가드 제일런 브라운(28·1m98㎝)은 각각 31점 11어시스트 8리바운드와 21점 8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승리에 앞장섰다. 이로써 보스턴은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통산 18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보스턴이 챔피언이 된 건 2007~08시즌 이후 16년 만이다. 보스턴은 또 라이벌 로스앤젤레스(LA) 레이커스(17회 우승)를 제치고 NBA 역대 최다 우승 단독 1위가 됐다.

보스턴은 올 시즌 최강팀이라고 부를 만하다. 정규리그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리그 30개 팀(동부·서부 콘퍼런스) 중 유일하게 60승 이상을 기록하며 동부 콘퍼런스 1위(64승 18패)에 올랐다. 플레이오프에서도 거침이 없었다. 보스턴은 마이애미 히트(4승 1패),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4승 1패), 인디애나 페이서스(4승)를 차례로 제압한 뒤 챔피언결정전에서 댈러스를 상대로도 1~3차전을 내리 승리하며 승기를 잡았다. 4차전 한 경기를 내줬지만, 이날 5차전을 승리하면서 손쉽게 우승을 차지했다. 반면 정규리그 서부 콘퍼런스에서 5위(50승 32패)를 하고도 챔피언결정전까지 올라왔던 댈러스는 마지막 관문을 넘지 못하고 아쉬움을 삼켰다.

챔피언결정전 MVP는 예상을 깨고 보스턴의 에이스 테이텀이 아닌 '2인자' 브라운에게 돌아갔다. 브라운은 챔피언결정전 5경기에선 평균 20.8점, 5.4리바운드, 5.0어시스트 올리며 시리즈 초반 부진했던 테이텀 대신 에이스 역할을 했다. 테이텀은 정규리그 내내 팀 공격을 이끌었으나, 챔피언결정전에선 브라운의 조력자 역할을 했다.

브라운은 '먹튀 논란'에서도 벗어났다. 그는 올 시즌 개막을 앞둔 지난해 7월 보스턴과 2028~29시즌까지 5년간 3억400만 달러(약 4200억원)에 연장 계약을 맺었다. 당시 미국 ESPN은 "리그 역사상 최대 규모 계약"이라고 보도했다. 일부 전문가는 "브라운에게 과한 몸값"이라고 지적했으나, 브라운은 한 시즌 만에 우승을 이끌며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브라운은 USA투데이 인터뷰에서 "우리 팀원 모두를 대표해서 내가 MVP를 받았다고 생각한다. 동료들은 환상적인 기량을 가졌다. 그들 덕분에 내 능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