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라 때린 의협 "5월 분만때 파업 없었다…의사 악마화 유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최근 배우 황보라씨가 유튜브를 통해 제왕절개 수술 후기를 전하면서 "의료파업 때문에 무통 주사를 못 맞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사실과 다르다"며 정면 반박했다.

의협은 18일 "황씨가 모 유튜브에 제왕절개 후기를 올려 '의료파업 때문에 무통 주사를 못했다'고 주장하고, 다수의 언론이 유튜브 내용을 인용해 보도한 부분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하는 동시에 정정보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황씨는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웤톡'에 출연해 "페인버스터라는 게 있는데 아플 때마다 누르는 거라고 하는데 나에게는 페인버스터라는 걸 안 줬다"며 "알아보니 의료파업 때문에 담당 의사가 없다는 거다. 내가 그거(통증)를 다 견뎠다"고 말했다.

이런 황씨의 발언은 "명백히 잘못된 보도"라며 "황씨가 제왕절개로 분만한 지난 5월엔 의사 파업(집단휴진)이 없었다"는 게 의협의 주장이다.

의협은 또 "무통 주사와 페인버스터는 제왕절개 수술 중 시행하는 시술로, 황씨가 수술 후 의사가 없어서 무통 주사를 맞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것도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국소 마취제인 페인버스터는 제왕절개 수술 부위에 신경 조직을 차단하고 통증을 조절하여 산모의 통증을 줄여주는 약물이다. 병원에선 페인버스터를 무통 주사와 함께 투여하기도 한다.

의협은 "정부의 의료농단 사태에 맞서 의료 정상화를 위해 의사들이 단체행동에 나선 엄중한 시국에 다수 언론이 사실관계가 틀린 내용을 보도해 의사를 악마화하고 잘못된 여론을 선동한 것에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며 "잘못된 사실을 게시한 황씨 측도 해당 게시물을 정정 또는 삭제 조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의협은 만약 정정보도 요청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후속 조치에 나설 방침이라고 예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