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러 위협에…나토 "23개 회원국, 올해 GDP 2% 방위비 달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022년 3월 러시아와 인접한 라트비아 아다지에서 한 군인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의 방문을 기다리며 나토 깃발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022년 3월 러시아와 인접한 라트비아 아다지에서 한 군인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의 방문을 기다리며 나토 깃발을 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총 32개 회원국의 70% 이상이 올해 국내총생산(GDP)의 최소 2%를 방위비에 지출한다는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이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정치권에서 거듭 제기되고 있는 유럽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반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이날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23개 동맹국이 올해 GDP의 2% 이상을 국방에 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럽의 동맹국과 캐나다가 실제로 올해 방위비 지출을 이전 대비 18%씩 늘리고 있다"며 "이는 지난 수십 년간 최대폭의 증가로, 각자 자국의 몫을 분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방위비의 상당액이 실제 미국에서 사용된다는 사실을 미국이 아는 게 중요하다"며 "나토는 미국의 안보뿐만 아니라, 늘어난 방위비로 미국에서 더 많은 군사 장비를 구매하기 때문에 미국 내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도 좋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우리는 함께 유럽에서 러시아의 추가 공격을 억제했고, 나토의 동쪽 면을 강화했다"고 답해 나토 회원국 간 결속을 재확인했다. 나토는 다음 달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구체적인 방위비 분담금을 논의할 예정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사무총장이 17일(현지시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방위비 분담에 대해 얘기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사무총장이 17일(현지시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방위비 분담에 대해 얘기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나토 수장의 이날 발언은 미국 정치권에서 유럽이 미국에 안보를 지나치게 의존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는 11월 미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재대결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우선주의'를 주장하면서 나토 회원국을 비롯한 미국의 전통적 동맹들이 방위비를 더 부담해 미국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유럽의 '공정한 몫'을 강조하면서 재집권한다면 러시아가 침공해도 해당 동맹국들을 돕지 않을 가능성까지 시사한 적이 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연일 나토의 국방력 강화를 강조하는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전날인 16일 그는 러시아와 중국의 위협에 대비해 "나토 회원국들이 더 많은 핵무기를 창고에서 꺼내 실전 배치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 밝히기도 했다. 이 같은 발언들을 두고 '나토=종이호랑이'란 오명을 벗고 러시아·중국을 대적할 역량과 의지가 있다는 이미지를 심으려는 의도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