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창업기업 1300개 만든다…서울 54개 대학에 6500억 투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시는 홍익대를 혁신성장구역으로 지정해 용적률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사진은 서울시 시책을 반영해 선정한 홍익대 서울캠퍼스 조감도.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홍익대를 혁신성장구역으로 지정해 용적률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사진은 서울시 시책을 반영해 선정한 홍익대 서울캠퍼스 조감도.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이른바 ‘인서울’ 대학에 5년간 6500억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산학협력 전초기지를 만들고 미래 인재를 키우기 위해서다.

서울시, 대학과 함께하는 서울 미래 혁신성장 계획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대학과 함께하는 서울 미래 혁신 성장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18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대학과 함께하는 서울 미래 혁신 성장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은 18일 ‘대학과 함께하는 서울 미래 혁신성장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가 이날 발표한 혁신성장 계획은 ‘대학 성장동력 혁신’과 ‘대학 도시 계획 혁신’ 등 두 개축으로 구성한다. 우선 성장동력을 혁신하기 위해 42개 기술혁신 선도대학을 육성한다. 글로벌 산학협력선도 대학 12개교, 산학 공동연구·기술개발·사업화 선도대학 30개교 등이다.

또 대학 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 위해 인공지능(AI)·바이오 분야 혁신대학 컨소시엄 2곳을 선정하고 총 5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창업 초기부터 글로벌 비즈니스에 초점을 맞춘 60개 이상의 창업기업을 배출할 계획이다.

미래 핵심 인재 3200여 명도 양성한다. 미래산업 분야 이공계 석·박사급 1000명을 키우고, 외국인 고급 인재 1000명을 유치한다. ‘K-콘텐트’ 경쟁력을 높일 창조 산업 분야 400명, 고숙련 전문인력 800명도 육성한다. ‘미래산업 채용조건형 계약학과 선도대학’ 20개교를 중심으로 신기술 분야 석사급 이상 핵심 인력을 배출할 계획이다.

서울을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육성하기 위해 대학 창업 활성화도 도모한다. 단계적 창업 지원을 통해 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유니콘)을 육성한다. 2030년까지 1000여개 스타트업을 양성할 수 있는 ‘서울 유니콘 창업 허브’도 조성한다. 2026년까지 5조원 규모로 조성 중인 서울비전2030 펀드와 연계, 이 펀드 자금 일부를 대학 창업펀드에 투입한다. 2029년까지 ‘서울캠퍼스타운’에서 1300개 이상 대학창업기업을 배출하는 것이 목표다.

세계 최대 규모로 조성할 서울유니콘창업허브 예시 이미지. [사진 서울시]

세계 최대 규모로 조성할 서울유니콘창업허브 예시 이미지. [사진 서울시]

인재 3200여명 양성…대학 자산 시민과 공유 

서울시는 고려대 정운오IT교양관의 용적률을 완화하는 대신, 고려대는 건물 담장을 허물고 일부 공간을 주민에게 개방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고려대 정운오IT교양관의 용적률을 완화하는 대신, 고려대는 건물 담장을 허물고 일부 공간을 주민에게 개방했다 [사진 서울시]

대학 도시 계획 혁신도 주요 과제다. 각종 불필요한 규제를 완화해 대학이 다양한 융·복합 연구 공간을 확보하도록 지원한다.

서울시는 앞서 용적률을 완화할 수 있는 ‘혁신성장구역’을 발표했다. 혁신성장구역은 미래 인재 양성이나 산학협력이 필요한 대학에 잉여 용적률을 끌어와 용적률 제한을 완화할 수 있는 구역이다.

실제로 홍익대가 2022년 혁신성장구역으로 지정돼 용적률 인센티브 등을 받았다. 홍익대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오픈캠퍼스·그린캠퍼스 등 시책을 반영해 조감도 공모 작품을 뽑았다.

여기에 추가로 기존 200㎡당 1대였던 대학 부설주차장 설치기준을 250㎡당 1대로 완화한다. 폐교나 미개설 학교 용지에도 기숙사 설립을 허용한다.

최대 저류량이 4만8620㎡인 건국대 호수 일감호는 서울시 시책과 연계해 일시적으로 빗물 저류조 역할을 한다. [사진 서울시]

최대 저류량이 4만8620㎡인 건국대 호수 일감호는 서울시 시책과 연계해 일시적으로 빗물 저류조 역할을 한다. [사진 서울시]

또 대학 담장을 철거해 대학과 도시 사이 경계를 허문다. 예컨대 서울시는 고려대가 정운오IT교양관을 설립하는 과정에서 해당 구역 용적률을 완화해서 7층이던 건축허가를 10층으로 높였다. 대신 고려대는 이 건물 담장을 허물고 일부 공간을 주민이 사용할 수 있는 스튜디오나 열린 강의실로 개방하기로 했다.

이와 같은 오픈 캠퍼스 프로젝트를 서울시 정책과 연계도 추진한다. 여름철 집중호우가 발생하면 대학은 ‘10cm 빗물 담기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예컨대 건국대 호수 일감호는 최대 저류량이 4만8620㎡에 달한다. 이런 호수 공간이 일시적으로 빗물 저류조 역할을 한다.

서울시는 시비 300억원과 교육부 지역 혁신 중심 대학 지원 체계(RISE) 사업비 1000억원 등으로 이번 프로젝트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정부의 지원 규모는 9월 중 윤곽이 드러난다.

오세훈 시장은 “대학의 경쟁력은 서울의 경쟁력이자 대한민국의 경쟁력”이라며 “대학이 보유한 다양한 자원을 서울의 성장 기반으로 삼고 대학과 함께 글로벌 톱5 도시 진입 시점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