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인도대사·인도문화원장, 원광디지털대 방문해 학생 교류 논의

중앙일보

입력

단체사진(왼쪽부터 서종순 웰빙문화대학원장, 김윤철 총장, 아밋 쿠마르 주한인도 대사, 산자나 아리야 인도문화원 원장)

단체사진(왼쪽부터 서종순 웰빙문화대학원장, 김윤철 총장, 아밋 쿠마르 주한인도 대사, 산자나 아리야 인도문화원 원장)

지난 13일 주한인도대사와 인도문화원장이 원광디지털대에 방문해 인도 문화 전파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아밋 쿠마르 주한인도 대사, 산자나 아리야 인도문화원 원장, 최은정 기획관이 방문했으며, 원광디지털대에서는 김윤철 총장, 서종순 웰빙문화대학원장, 요가명상학과 교수진 등이 참석했다.

이번 방문은 원광학원 내 3개 대학과 인도 현지 학생들의 교류방안을 논의하고 향후 인도 대학과 원광학원 대학 간 요가·명상 교류에 관한 협의를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아밋 쿠마르 주한인도대사는 “인도는 불교 탄생국으로 원불교 종립 학원인 원광학원과의 다양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전했으며, 산자나 아리야 인도문화원장은 “인도 관련 문화 강사 또는 문화콘텐츠가 필요할 경우, 인도문화원에서 적극 협조할 것”이라는 의사를 전달했다.

주한인도대사와 인도문화원장은 강의실, 실습실 등 학교 내 교육시설과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를 둘러보며 강의 촬영 및 제작 과정을 직접 경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본 간담회는 원광디지털대가 인도 문화 전파를 위해 다양하게 노력하고 있는 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되기도 했다.

아밋 쿠마르 주한인도대사는 “인도 정부와 인도 국민을 대표해 지난 20년간 원광디지털대가 한국에서 요가, 명상, 인도 정통의학, 인도 문화 전파를 위해 노력해 준 것에 깊이 감사하며, 앞으로도 인도 현지 요가 기관과 다양한 관계를 지속해서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김윤철 총장은 “국내 4년제 대학 중 원광디지털대가 처음으로 요가명상학과를 개설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며, 지금까지 2,000여 명 이상의 요가명상 전문가를 배출한 성과 이외에도 인도 문화와 요가 및 명상의 확산을 위해 힘쓰고 있는 점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우리 대학과 주한 인도 대사관 그리고 인도문화원이 보다 실질적인 협력관계로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