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리베이트 1000명 수사에 “의사 협박하나…불안 선동해”

중앙일보

입력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에 나선 18일 경기도 한 의원에 휴진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에 나선 18일 경기도 한 의원에 휴진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집단 휴진에 들어간 대한의사협회가 경찰의 ‘의사 1000명 고려제약 불법 리베이트’ 수사에 대해 “의사를 협박하는 것”이라고 맞받았다.

18일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지난 3월 집회를 하니까 정부가 의사 리베이트를 신고하면 30억원을 주겠다고 포상금을 걸었다”며 “의사를 다 털어서 먼지 안 나오냐 식으로 조사해서 의사를 협박하는 것으로 쓸 거라는 말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어제 집회를 하루 앞두고 서울경찰청장이 ‘의사 1000명이 돈을 받았을 수도 있고, 입건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고 했다”며 “이게 뭐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의료 붕괴 사태를 막겠다고 나온 의사를 하루 앞두고 경찰청장이 이렇게 협박하면 말을 들을 거라고 생각하는 경찰은 정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무 대책도 없이, 지금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이렇게 협박만으로 밀어붙이는 정부를 보고 있으면 나라 걱정이 안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의협은 이날 집단 휴진을 강행하고 있으며, 앞서 전날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의사 1000명 이상이 고려제약으로부터 많게는 수천만원, 적게는 수백만원 상당의 가전제품·골프 접대 등 불법 리베이트를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집계 상 개원 병원 가운데 이날 진료를 쉬겠다고 신고한 곳이 총 3만6371개 의료기관(의원급 중 치과·한의원 제외, 일부 병원급 포함)의 4.02%에 그친다는 점에 대해 최 대변인은 “의료법상 휴진 신고 의무는 30일 이상만 해당한다”며 “신고율 30%가 넘으면 업무개시명령을 하겠다며 협박하는 것을 의협 회원이 따르지 않는 것이라고 보고 4%는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전국 거점 뇌전증 지원병원 협의체와 대한분만병의원협회, 대한아동병원협회 등이 휴진에 불참한 것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응급환자·중환자·분만 등 기본적으로 진료를 멈출 수 없는 환자는 진료 안 한다고 한 적 없다”며 “오늘 당장 진료를 안 봐도 되시는 분들, 그분들의 하루 외래와 수술을 잠시 일정 변경한다고 처음부터 얘기했는데 정부가 마치 의사들이 자기 환자 다 무책임하게 버리고 어디 도망간 것처럼 선동해서 국민들이 이렇게 불안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