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생 성상납' 막말 김준혁, 연달아 명예훼손 고소 당했다

중앙일보

입력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국회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국회의원. 연합뉴스

'이화여대 김활란 전 총장이 학생들을 미군에게 성 상납시켰다'고 말해 막말 논란을 빚은 더불어민주당 김준혁(경기 수원시정) 의원이 이화여자대학교 동문과 학교 측으로부터 연달아 고발당했다.

18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학교 법인 이화학당(이사장 장명수)은 이날 김 의원을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경기남부청에 고발했다. 김 전 총장 유족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김 의원을 함께 고소했다.

이화학당 고발장에는 지난 4월 총선 당시 김 의원의 '이대생 성상납' 발언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지난 2022년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에 출연해 "김활란이 미군정 시기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 장교에게 성 상납시키고 그랬다"고 주장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화학당은 "김 의원은 사실이 아닌 발언을 통해 김 전 총장과 이화여대 구성원의 이미지를 크게 실추시키고 국회의원으로서 가져서는 안 되는 여성차별적이고 왜곡된 시각을 바탕으로 이화학당뿐 아니라 전체 여성을 모욕했다"며 "국회의원의 지위와 발언의 파급력을 고려할 때 책임이 절대 가볍지 않으며 다시는 이러한 행위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사기관의 엄중한 처벌을 원한다"고 입장을 냈다.

이화여대 총동문회와 이화여대도 추가 고발장 접수를 예고했다. 이대 총동문회는 "이화에 대한 역사적 왜곡을 바로잡겠다"며 1400명 동문 연대 서명을 받아 20일 고발장을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밖에도 김 의원은 국민의힘과 시민 단체 등으로부터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당했다. 현재까지 경찰에 들어온 김 의원 관련 고발장은 사자명예훼손 혐의 9건, 선거법 위반(허위사실유포) 1건 등이다.

김 의원은 논란 당시 페이스북을 통해 "수년 전 유튜브에서 김 전 총장 및 관련 발언에 있어 정제되지 못한 표현으로 이대 재학생, 교직원, 동문의 자긍심에 상처를 입힌 점에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등, 우리 현대사의 아픈 상처를 온몸으로 증언해 오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