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포괄적전략동반자협정 체결 가능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1면

김정은(左), 푸틴(右)

김정은(左), 푸틴(右)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 저녁 북한에 입국하며 안보 관련 사항이 포함된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할 수 있다고 크렘린궁이 17일 밝혔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는 한국과 러시아가 맺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보다 한 단계 높은 수준이다.

관련기사

러시아 국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은 17일 브리핑에서 “실질적인 모든 일정은 19일에 진행된다”고 말했다. 그는 “서명 예정인 문서는 아직 작성 중이다. 여기에는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체결 가능성이 포함된다”며 “1961년 조·소 우호 협력 및 상호 원조 조약, 2000년 북·러 우호·선린·협조 조약, 2000년과 2001년의 모스크바 및 평양 선언을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비공식 대화에 나설 것이며 민감사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