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포브스 선정 기업 순위서 21위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삼성전자가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 선정 세계 상장 기업 순위에서 21위에 올랐다. 지난해(14위)보단 7계단 하락했다. 포브스가 지난 6일 발표한 이 순위는 세계 주요 기업의 매출·순이익·자산·시가총액 네 지표를 평가해 매긴다. 삼성전자는 매출 28위, 순이익 43위, 자산 122위, 시장가치 23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순위가 하락한 것은 지난해 반도체 사업 부진으로 반도체 부문에서만 약 15조원 적자를 기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104위)보다 11계단 오른 93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지난해 매출 78조338억원, 영업이익 6조6710억원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냈다. 이와 함께 기아(234위), KB금융(250위), 신한금융(304위), 하나금융(411위), 포스코(412위), 현대모비스(465위), 삼성물산(493위)이 500위 내에 포함됐다.

전체 순위에서는 미국 JP모건체이스가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버크셔해서웨이였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 중국 ICBC,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아마존, 중국건설은행, 마이크로소프트, 중국농업은행, 알파벳이 10위에 들었다. 10위 내에 미국 기업이 6개, 중국 기업이 3개 올랐다. 일본 기업 중엔 토요타가 11위로 가장 높았다. 대만 기업 TSMC는 45위였다.

포브스는 이번 평가에서 “인공지능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반도체 대표 기업 엔비디아는 지난해보다 100계단 오른 110위였다. AI용 서버 제조업체 슈퍼마이크로컴퓨터는 856위였다. 코로나19로 순위가 급등했던 백신 제조업체 순위는 대폭 하락했다. 화이자는 지난해 39위였지만 올해는 436위로 떨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