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항공화물 품는 에어인천, 업계 국내 2위로 올라선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에어인천이 연 매출 1조6000억원 규모의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본부 새 주인이 됐다. 인수 절차가 끝나면 에어인천은 대한항공에 이은 국내 2위 화물 사업자로 올라설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17일 이사회를 열고 에어인천을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본부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각가는 부채를 포함 총 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인천은 약 2주간 상세 실사를 진행한 뒤 다음 달 중 대한항공과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을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사업 인수 시 거래 확실성, 항공화물사업의 장기적인 사업 경쟁성 유지, 향후 발전 성장성 등을 고려해 에어인천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에어인천과 다음 달 중 매각 기본합의서를 체결하고 유럽 경쟁 당국 심사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에어인천은 2012년 설립된 국내 유일의 항공화물 전용 항공사다. 아시아 노선 위주로 화물사업을 운영 중이다. 향후 아시아나항공의 미주·유럽 장거리 노선 네트워크를 활용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2022년 사모펀드(PEF) 운용사 소시어스프라이빗에쿼티(PE)가 경영권을 인수했다.

에어인천이 인수를 마무리하기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아직 많다.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본부의 핵심 인력인 운항·정비 인력을 제대로 흡수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지난해 말 기준 아시아나항공에서 화물사업 관련 직원은 정비와 운항승무원을 포함해 총 800여명으로, 에어인천 직원 수(180여 명)보다 4배 이상 많다. 에어인천 매출은 지난해 707억4000만원으로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본부 매출의 22분의 1 수준이다. 새우가 고래를 삼켰다는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다.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처우가 열악해질 가능성 등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아시아나보다 에어인천이) 규모가 작은 만큼 직원들은 고용 안정성이나 급여, 복리후생에서 불이익이 있을까 걱정하는 상황”이라며 “향후 인수 과정에서 직원들이나 노조가 추가적인 인센티브 제공과 직원 우대 항공권 유지 등 다양한 요구 조건을 내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매각 대상에서 아시아나항공 정비 격납고(행거) 등 핵심 자산은 빠졌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여객 사업의 지속성 등을 이유로 정비 격납고와 지상 조업사를 매각 대상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인천은 정비 업무를 외주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대한항공은 “합리적인 범위 내에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