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신공항 인근에 ‘4조 규모’ 소형원전 짓는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8면

대구경북신공항 인근에 조성되는 군위 첨단산업단지에 소형원자력발전소(SMR) 건설이 추진된다. 홍준표 대구시장과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17일 오전 11시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680㎿(170㎿×4모듈) 소형모듈원자로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는 첨단산업단지 내에 SMR 건설을 위해 부지 적합성·경제성 등 타당성 조사, SMR 상용화 노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관련 사업비는 4조원 규모로 추산되며 전액 민자로 진행한다. 대구시는 한수원, 민간 건설사와 함께 사전 타당성 조사를 2026년까지 마무리하고 2028년 표준설계 인가를 받은 뒤 2033년 상업 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다를 끼고 있는 대부분의 국내 원전과 달리 내륙에 건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MR은 한 용기에 원자로를 비롯해 주요 설비를 일체화한 설비다. 작고(Small), 공장에서 부품을 생산해 현장에서 조립(Modular)해 건설할 수 있는 300㎿ 이하급 원자로(Reactor)다. 대형 원전보다 건설 기간이 짧고 비용도 적게 든다.

이번 협약은 지난달 제11차 전력기본계획안에 SMR 도입계획이 발표된 이후 구체적으로 건설이 추진되는 첫 사례다. 대구시가 SMR 건설을 추진하는 건 신공항 물류 기반을 강화하고 산단 입주 기업의 에너지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문제는 실현 가능성이다. SMR 개발에서 가장 앞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미국도 상용화에 성공한 기업이 없다. 또 경북 출신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대구 일각에선 경제성과 안전성 등을 이유로 SMR 유치 반대 목소리도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