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의대 교수들, 집단 행동은 않기로…18일 휴진 개인 판단

중앙일보

입력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 병원. 뉴스1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 병원. 뉴스1

아주대의대 교수들이 오는 18일로 예정된 의료계 전면 휴진에 단체 행동이 아닌 개별적 판단에 따라 참여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아주대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7일 "오후 6시께 아주대병원 대강당에서 전체 교수회의를 열고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지난 10∼12일 소속 교수 400여 명을 대상으로 오는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전면 휴진에 동참할 의향이 있는지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 203명 중 약 56%인 114명이 휴진 참여 의사를 표했다고 비대위는 전했다.

의협과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가 휴진 등을 결의한 데 대한 지지 여부를 묻는 문항에선 응답자의 85%인 173명이 지지를 밝혔다고 비대위는 알렸다.

이 병원의 다수의 교수가 휴진 참여 의사를 밝힘에 따라 18일 휴진 동참으로 인한 진료 차질 우려가 불거졌으나, 교수들이 집단 행동까지는 하지 않기로 하면서 특정 진료과 전체가 휴진하는 등의 큰 혼란이 빚어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비대위 측은 "단체 행동을 결의하지는 않고 개인적으로 휴진 또는 집회 참석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며 "연차 등을 내고 개별적으로 참석할 교수들도 있기 때문에 참석 규모를 미리 집계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