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명예훼손" 고소...배현진 "애가 닳긴 하나 보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문재인 전 대통령 배우자 김정숙 여사가 '호화 기내식' 의혹을 제기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17일 고소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11월 인도 순방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공군 2호기로 인도 우타르 프라데시(UP)주 러크나우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 인파에게 두 손을 모아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배우자 김정숙 여사가 '호화 기내식' 의혹을 제기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17일 고소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11월 인도 순방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공군 2호기로 인도 우타르 프라데시(UP)주 러크나우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 인파에게 두 손을 모아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17일 경찰에 고소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김 여사가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배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윤 의원은 “배 의원은 지속적으로 언론 등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해 김정숙 여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 의원은 지난달 31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공개해 김 여사의 호화 기내식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자료에 따르면, 김 여사의 인도 방문 당시 대한항공과 체결한 수의계약(2억3670만 원 규모) 중 기내식비 항목이 6292만 원으로, 연료비(6531만 원) 다음으로 많이 책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배 의원은 정부가 먼저 김 여사 초청을 요청했다는 ‘셀프 초청’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과 당시 문체부 장관이었던 도종환 전 민주당 의원은 7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기내식 비용 상세 내역을 공개했다. 방문 기간 김 여사에게는 총 4번의 기내식(끼니 당 25만~30만원)이 제공됐고 총 비용은 105만원이었다고 윤 의원은 밝혔다. 도 전 장관은 모디 총리의 초청장을 공개하고 “셀프 초청이라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김 여사 조사와 자료 검토를 통해 제기된 의혹의 사실관계를 따질 예정이다.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수사팀에 사건을 배당해 자료를 검토할 것”이라며 “고소인 조사 등 자세한 일정은 절차대로 진행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종환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여당의 공세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왼쪽부터 당시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김 여사를 수행했던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도종환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청와대 정책상황실장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연합뉴스

도종환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여당의 공세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왼쪽부터 당시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김 여사를 수행했던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도종환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청와대 정책상황실장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연합뉴스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이 고소당했다는 기사 링크를 올리고 “검찰의 본격 수사 기사가 쏟아져 나오니 애가 닳긴 하나 보다”라며 “기획재정부, 문화체육부, 외교부 세 부처의 보관 문서에 기재된 부분 중 어느 부분이 허위(?)라는 것인지 검찰 수사를 받으면 저절로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 여사는 2018년 11월 인도 순방과 관련해 지난해 12월 국민의힘 소속 이종배 서울시의원으로부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당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