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도 130억 전액 현금…5가구만 빚내서 산 고급빌라 어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겸 배우 아이유. 뉴스1

가수 겸 배우 아이유. 뉴스1

올해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2위에 오른서울 강남구 청담동 ‘에테르노 청담’의 소유주는 가수 아이유, 수학능력시험 일타 강사, 게임업체 대표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대법원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에테르노 청담의 29가구 중 25채가 시행사로부터 소유권을 넘겨받았다.

29가구 중 7가구는 소유주가 30대였다. 30대 소유주 비율이 전체의 약 24%를 차지해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최연소 소유주는 아이유(1993년생)였다.

이 고급 빌라는 2021년 아이유가 분양받아 화제가 된 바 있다. 아이유는 전용면적 244㎡(약 74평) 아파트를 대출 없이 130억원에 분양받았다.

강민철 메가스터디 국어 강사도 아이유와 같은 74평형 주택을 분양받았다. 강씨는 2016년 강의를 시작한 이후 빠르게 국어 수강생 수 1위를 기록한 대치동 일타강사다. 근저당권 설정이 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대출 없이 전액 현금을 주고 산 것으로 보인다.

이 빌라에서 잔여세대 2가구를 제외한 27가구 중 22가구는 별도의 근저당권이 잡혀있지 않아 전액 현금으로 주택을 분양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에테르노 청담 팬트하우스의 실내 예상도. 사진 에테르노 청담 홈페이지 캡처

에테르노 청담 팬트하우스의 실내 예상도. 사진 에테르노 청담 홈페이지 캡처

에테르노 청담에는 복층으로 된 펜트하우스 3세대가 있다. 슈퍼펜트하우스 분양가는 300억원, 다른 두 채의 럭셔리 펜트하우스 분양가는 180억원이다.

전용 464㎡의 147평형 슈퍼펜트하우스 보유자는 조영식 바이오노트 의장이다. 2003년 설립된 바이오노트는 동물용 진단·바이오콘텐츠 기업이다. 코로나 기간 진단키트 특수를 누리면서 자산이 10배 넘게 성장했다.

17~18층을 사용하는 104평형 럭셔리 펜트하우스 두 채는 의료계통 전문가가 소유하고 있다.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크래프톤의 김창한 대표는 2~3층을 함께 쓰는 전용 249㎡ 주택을 분양받았다.

또 그룹 세븐틴을 발굴한 한성수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설립자, 모바일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도 에테르노 청담을 소유하고 있다.

에테르노 청담은 한강변 최고급 빌라로 지하 4층~지상 20층, 1개동 29가구 규모다. 분양 당시 3.3㎡(평)당 분양가가 2억원에 달해 타입에 따라 가격이 120억~300억원 수준이었다.

모든 가구에서 한강을 조망할 수 있고, 층간 소음을 방지하기 위해 가구 간 생활 공간이 겹치지 않는 구조로 설계됐다.

건축계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프리츠커건축상을 수상한 스페인 출신 건축가 라파엘 모네오가 설계에 참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