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금고 가져간 범인 '그알'이 찾는다…"키 180cm에 날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것이 알고싶다’가 고(故) 구하라의 금고를 가져간 범인을 찾기 위해 제보를 받는다. SBS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가 고(故) 구하라의 금고를 가져간 범인을 찾기 위해 제보를 받는다. SBS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가 고(故) 구하라의 금고를 가져간 범인을 찾기 위해 제보를 받는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시사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 말미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 예고편이 공개됐다.

구하라는 지난 2019년 11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그알에 출연한 구하라의 오빠 구호인 씨는 “동생 49재 끝나고 동생의 지인이 ‘오빠 금고 어디갔어?’라고 하더라”라며 “밤 새우면서 영상을 찾았다”라고 했다.

구하라의 집 보안 CC(폐쇄회로)TV에는 담을 넘는 한 남성이 포착됐다. 그알은 “영상이 끊기는데 CCTV를 나뭇잎으로 가린다”라며 “면식범이고 (금고) 안에 뭐가 들었는지 아는 사람이다”라는 지인들의 발언을 전했다.

그알은 범인이 남기고 간 증거를 토대로 전문가가 분석에 나섰다. 제작진은 “이 분이 좀 비슷하다고 한다”고 했고, 전문가는 “그렇다”며 놀랐다.

그알은 이 남성에 대한 제보를 받는다면서 180cm에 날씬한 체형인 특징을 설명했다.

지난 2020년 1월 구하라의 장례 절차가 끝난 뒤 가족들이 집을 비운 틈을 타 범인이 침입했다. CCTV에 모습이 찍힌 범인은 안경과 마스크를 쓰고 얼굴을 가렸고, 손에는 장갑을 끼고 있었다.

범인은 현관 비밀번호를 눌렀지만 문이 열리지 않자 벽을 타고 2층 베란다를 통해 집으로 들어갔다. 당시 범인은 고가의 물건은 건들이지 않은 채 금고만 훔쳐 달아났다. 금고에는 계약서 및 예전에 썼던 휴대전화 등이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은 피의자를 특정하지 못하고 미제 편철 결정이 나면서 수사가 마무리 됐다.

그알의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 편은 오는 22일 방송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