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와 파경' 이윤진, 발리서 호텔리어 됐다 "새롭게 시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이범수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통역사 이윤진. 사진 인스타그램

배우 이범수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통역사 이윤진. 사진 인스타그램

배우 이범수와 이혼 소송 중인 통역사 이윤진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고 근황을 알렸다.

이윤진은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호텔리어로 다시 새롭게 시작한다"며 "매일매일이 배움의 연속"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윤진은 발리의 한 호텔에서 밝은 모습으로 직원들과 어울리고 있다.

그는 "이곳은 아름다운 역사적 건축물과 문화적 유산을 기반으로 전통적인 요소와 현대적인 편의시설을 조화롭게 결합한 독특한 분위기"라며 "아시아 시장에 많이 소개되지 않았던 숨은 보석을 앞으로 열심히 소개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윤진은 2010년 14살 연상의 이범수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육아 과정을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그는 최근 결혼 14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을 알렸다. 이윤진은 자신과 딸은 발리에서 거주하고 있고, 아들은 이범수와 한국에 지내고 있다며 이범수로 인해 아들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