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호황'에 ICT 수출액 두달 연속 30%대↑…내수도 견인할까

중앙일보

입력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5월 정보통신산업(ICT) 분야 수출액이 1년 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주요 품목의 수출이 호조세를 띤 영향이다. 특히 인공지능(AI) 시장 성장으로 반도체 수요가 늘면서 반도체 수출은 7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이어갔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의 '5월 ICT 수출입 동향'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ICT 수출액은 190억5000만 달러(약 26조4600억원)로 작년 5월 대비 31.8% 늘었다. 4월 33.8%에 이어 두 달 연속 30%대 증가율이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이 전년 동월 대비 52.4% 늘어난 113억9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가파르게 성장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의 경우 고정 거래 가격 반등·고부가가치 품목 수요 증가에 따라 101.0% 급증하며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디스플레이 수출액은 TV·PC 등 IT 기기 수요 회복세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및 액정디스플레이(LCD)가 동시에 증가하면서 1년 전보다 15.3% 증가한 18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2월 18.6%를 시작으로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다.

휴대전화(10.8%)와 컴퓨터·주변기기(42.5%) 등 다른 주요 품목도 전반적으로 증가세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에서 수출액이 35.3% 늘었고, 미국과 유럽연합에서 각각 20.7%, 21.3% 확대됐다.

ICT 수입액은 114억8000만 달러로 작년 5월보다 2.4% 늘었다. 이에 따라 수출에서 수입을 차감한 무역수지는 작년 5월 32억4000만 달러의 두 배가 넘는 75억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시장은 수출이 견고한 호조세를 보이면서 내수 회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질 지에 관심이 커진다.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는 고위 당정대 협의회에서 “수출 증가에 따라 기업의 이윤이 확대되고 임금·배당 등을 통해 가계 소득을 개선해 구매력을 높임으로써 소비 등 내부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그간 '경제 부문별 회복 속도에 차이가 있다'고 했던 기획재정부는 지난달부터 “내수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입장을 선회했다.

다만 지나친 장밋빚 전망은 시기상조라는 입장도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최근 '6월 경제동향'에서 “반도체 중심으로 수출은 양호한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으나 내수는 고금리 기조가 유지됨에 따라 회복세가 가시화되지 못하는 모습”이라며 다소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한국은행도 지난달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에서 “1분기 내수 회복세에는 일시적 요인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며 “2분기엔 건설투자가 감소하고 소비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