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층 에너지바우처 5만3000원, 경로당 냉방비 17만5000원 지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덕수 국무총리(오른쪽)가 1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8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정진석 대통령실 비서실장,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오른쪽)가 1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8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정진석 대통령실 비서실장,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정부와 대통령실, 국민의힘은 에너지 취약계층 130만 가구에 대한 올해 하반기 에너지바우처 지원 금액을 작년보다 1만원 인상된 월 5만3000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당정은 1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연 고위급 협의회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이 밝혔다.

당정은 올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취약계층에 대한 에너지바우처를 지난해보다 가구당 1만원 늘렸다. 약 360만 가구에 대해선 지난해 인상된 전기요금을 1년 유예하는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로당 냉방비 지원은 11만5000원에서 17만5000원으로 확대하고 농·어업인, 현장 근로자, 취약계층을 위해 119 폭염구급대도 운영한다.

또 올여름 철저한 전력 수급 관리가 필요하다고 보고 이달 24일부터 9월 6일까지를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지정, 수급 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기로 했다.

당정은 지난 12일 발생한 지진으로 피해를 본 전북 부안 지역에 대해선 조속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피해 조사와 복구, 재정 지원 등을 신속히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이재민 구호, 응급 복구 등에 필요한 비용을 재난안전특별교부세로 우선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