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승희 18년 만에 한국여자오픈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노승희가 우승컵에 입을 맞추고 있다. 사진 DB그룹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노승희가 우승컵에 입을 맞추고 있다. 사진 DB그룹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노승희(23)가 16일 충북 음성의 레인보우힐스 골프장에서 끝난 DB그룹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했다. 최종라운드 1언더파 71타, 합계 13언더파로 김수지를 4타 차로 제쳤다.

2020년 투어에 입문한 5년 차 노승희는 120경기 만에 만난 첫 우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로 기록했다. 우승상금은 3억원이다.

노승희는 4타 차 선두로 출발했으나 2번 홀에서 더블보기를 했다. 소문난 장타자들인 방신실, 윤이나, 배소현, 김민별, 김수지가 노승희를 추격했다. 김수지가 8번 홀에서 버디를 잡고 노승희가 9번 홀에서 보기를 하면서 타수는 한 타차로 좁혀지기도 했다.

여기서 노승희의 날카로운 웨지와 아이언이 빛을 발했다. 12 번홀에서 2m, 13번 홀에서 3m 버디를 잡아내 타수 차를 3으로 벌렸다. 14번 홀에서 김수지가 짧은 퍼트를 놓쳐 4타 차로 벌어졌고 여기서 승부가 갈렸다.

노승희는 지난해 KG 레이디스 오픈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다. 연장전에서 서연정에게 아쉽게 패했다. 노승희는 “우승을 위해서는 아이언샷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 아이언을 연마했다”고 말했다.

아이언샷을 준비하는 노승희. 사진 DB그룹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아이언샷을 준비하는 노승희. 사진 DB그룹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루키이던 2020년 노승희의 그린적중률이 69%에 불과했으나 2021년 71%로 올렸다. 지난해 73.3%(11위)였고 올해는 76.0%(9위)가 됐다. 노승희는 이 아이언으로 올 시즌 톱 10에 4번 들어 우승을 예고했다.

올 시즌 KLPGA 투어의 그린적중률 상위권에는 다들 장타자들이 올라 있다. 1위가 방신실, 2위가 김수지, 3위가 윤이나다. 멀리 치니 그린에도 잘 올린다. 그러나 장타자들은 티샷이 똑바로 가지 않으면 사고 위험도 있다. 노승희는 안정적인 드라이버와 날카로운 아이언으로 어렵게 세팅한 난코스 레인보우힐스 골프장을 정복했다.

골프에는 드라이버는 쇼 퍼트는 돈이라는 말이 있다. 그러나 최근 통계학자들에 의하면 퍼트 이상으로 아이언이 중요하다고 본다.

노승희는 “장타자들과 함께 쳤는데 그런 선수들을 보면 ‘어떻게 저렇게 멀리 나가지, 다시 태어나면 내가 저렇게 칠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한다. 나도 멀리 치겠다는 생각보다는 신기하다라고 생각한다. 멀리 치는 능력은 타고난 게 있는 것 같고 나는 없다. 그러니 나는 정교하게 치려고 했다”고 말했다

노승희는 또 “이 코스는 파 5홀들이 2온을 노리는 선수의 세컨드샷 지점 페어웨이에 경사가 많아 장타자들의 이점이 좀 줄어들 수 있을지 모르나 내가 그 지점에 안 가봐서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여자오픈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 나온 건 2006년 신지애(당시 3라운드) 이후 18년 만이다. 대회가 4라운드가 된 뒤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은 노승희가 처음이다.

노승희는 “매번 축하만 해주다가 축하를 받아 감개무량하다. 가장 우승하고 싶은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해 더 뜻깊다”고 말하면서 울었다. 노승희는 지난해 연장 준우승 후에도 눈물을 흘린 바 있다.

김수지가 티샷하고 있다. 사진 DB그룹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김수지가 티샷하고 있다. 사진 DB그룹 한국여자오픈 대회조직위

2022년 대상 수상자인 김수지가 9언더파로 준우승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한 김민별이 8언더파 3위다. 지난달 E1 채리티 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배소현이 7언더파 4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방신실(20)은 필리핀의 아마추어 리앤 말릭시와 함께 5언더파 공동 5위이고 윤이나는 4언더파 공동 7위를 기록했다.

한편 이날 강원도 남춘천 골프장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선 다카시 오기소(일본)가 정상을 차지했다. 마지막 날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타를 줄여 합계 13언더파 271타로 경쟁자들을 따돌렸다. 다카시는 장유빈(25)과 12언더파로 동타이던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어프로치를 핀 바로 옆으로 붙여 챔피언 버디 퍼트를 잡아냈다. 우승 상금은 2억6000만원이다.

이 대회는 KPGA와 일본프로골프(JGTO)가 공동주관해 일본 선수 53명이 출전했다. 다카시 외에도 일본에서 건너온 코시로 마에다와 카즈키 히가가 11언더파 공동 3위를 기록하며 강세를 보였다.

음성=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