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서 우크라 평화회의…브릭스 진영, 공동성명서 빠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5일 스위스 오브부르겐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평화회의에서 참석자들이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평화회의엔 90여 개 국가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AP=연합뉴스

15일 스위스 오브부르겐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평화회의에서 참석자들이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평화회의엔 90여 개 국가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평화회의가 15~16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열렸다. 회의의 결과물인 공동성명 초안엔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모든 국가의 영토 보전을 존중하고 자포리자 원전의 통제권을 우크라로 되돌려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었으나, ‘브릭스(BRICS) 진영’이 공동성명에 서명하지 않았다.

16일 외신들에 따르면 전날 개막한 평화회의엔 90여 개 국가 지도자들이 참여했다. 앞서 이번 회의의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란 우려가 나왔다. 당사국인 러시아가 불참한 데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 대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했다. 중국도 고위급은 참석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우리는 이곳 정상회담에서 역사가 만들어지는 것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15일 우크라이나 평화회의에서 참석자들이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5일 우크라이나 평화회의에서 참석자들이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평화회의 참여 국가들이 논의한 공동성명 초안엔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모든 국가의 영토 보전 ▶러시아가 점령 중인 자포리자 원전의 통제권을 우크라이나로 복원 ▶ 식량 안보를 위해 흑해와 아조우해 항구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접근권 보장 등이 담겨 있었다.

그러나 회의를 주최한 스위스 측이 공개한 공동성명 서명 국가 목록에 따르면 문서에는 80개국만 서명했다. 비서명국은 브라질,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랍에미리트(UAE) 등으로, 러시아·중국이 주도하는 신흥 경제국 연합체 BRICS 소속 국가들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인도네시아, 태국, 리비아, 바레인, 아르메니아, 멕시코 등도 러시아와 관계를 고려해 서명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10여 개 국이 서명에서 빠지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의 휴전·종결에 힘을 모아보자는 국제회의 취지가 색이 바랬다는 지적이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평화회의 전날 우크라이나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포기하고 러시아가 점령한 4개 주를 넘긴다면 전쟁을 끝내겠다고 했고, 우크라이나는 이를 일축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오른쪽)이 15일 열린 우크라이나 평화회의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에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안보보좌관과 대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오른쪽)이 15일 열린 우크라이나 평화회의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에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안보보좌관과 대화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편 EU는 25일 우크라이나의 EU 가입 협상을 사실상 공식적으로 시작할 전망이다. EU 상반기 순환의장국인 벨기에는 EU 27개국 대사급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가입 협상 지침에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25일 첫 정부 간 협상 개최를 요청할 예정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5일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개회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5일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개회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