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다은 "난 버닝썬 가해자 아니다, 클럽녀 꼬리표 제발 떼달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송다은. 사진 인스타그램

배우 송다은. 사진 인스타그램

연애 예능 '하트시그널' 출신 배우 송다은이 클럽 버닝썬에서의 마약 투약 의혹 등과 관련한 루머에 대해 거듭 부인했다.

송다은은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 몇 년간 꼬리표로 따라 다닌 '클럽' '마약' 또는 '마약에 관한 어떤 특정할 만한 행동'을 일절 한 적이 없다"며 "제발 제가 클럽녀고, 마약을 했다는 억측은 그만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송다은은 "저는 비흡연자이고 술도 잘 못 마신다"며 "성인이 된 후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도 클럽이라는 문턱을 넘어본 적이 없다. 그 당시에 술 한 모금만 마셔도 취할 정도로 알코올에 취약했기 때문에 대학 동기들과 학교 근처 호프집이나 가끔 바를 몇 번 다녀 본 게 전부였던 저였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날 학교의 한 선배님이 같이 저녁을 먹자 했고, 그 자리에 승리가 있었다"며 "제가 그분의 학교 후배라는 걸 알고 잘해줬다. 그때부터 인연이 이어져 그 후 라운지클럽을 오픈한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송다은은 "도와달라는 말에 크게 문제가 될 것 같지 않아 동의했고, 몽키뮤지엄=라운지클럽에 대한 개념이 무지했다"며 "그 당시 제가 몽키뮤지엄에서 했던 일은 문 앞에서 노트북에 입력된 예약자가 누군지, 그 예약자 손님이면 팔목에 띠를 착용해주는 일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첫 한 달만 도와달라는 말에 알겠다고 했고 이후 몇 개월 뒤, 몽키뮤지엄 1주년 파티가 개최됐다"며 "저희는 당연히 초대될 것이라는 생각도 없었는데, 첫 한 달 열심히 해줘 고맙다며 초대를 해줘서 저희가 그 자리에 있게 됐다"고 부연했다.

송다은은 "그 자리에서 백화점 50만원 상품권이 당첨돼 같이 사진을 찍은 것이 나중에 하트시그널 출연 후에 퍼지게 되어 몽키뮤지엄에서 1년 넘게 일했던 사람이 되었다가 버닝썬에서 일하게 된 사람이 됐다"며 "하지만 이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더 나아가 제가 다른 여자분들을 끌어들였다, 버닝썬에서 일했다 등 저와 관련한 버닝썬 풍문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알리는바"라고 했다.

이어 "그 당시 몽키뮤지엄에서 한 달 일한 건 사실이나 버닝썬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아무도 제 말을 들어주지 않았다"며 "이 일로 많은 분이 피해를 받으시고 아파하신 거 알지만, 저는 가해자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송다은은 "며칠 전 다른 여배우 선배님께서 잃어버린 6년에 대해 말씀을 하셨는데 저 또한 그랬다"며 "캐스팅됐던 모든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고, 진행하던 광고, 라디오 등 실시간으로 활동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지며 매일 눈물로 절망스러운 나날을 보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지금도 사실이 아닌 모든 상황이 실제로 제가 했던 것처럼 꼬리표처럼 따라다녀 난감하고 마음이 너무 무겁고 힘들다"며 "제발 제가 클럽녀고, 마약을 했다는 억측은 그만해주셨으면 좋겠다. 저는 그저 제 삶을 나쁜 꼬리표 없이 행복하게 하루하루 살고 싶은 평범한 30대 여자"라고 했다.

버닝썬 사태는 지난 2019년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사내 이사로 있던 서울 강남구 클럽 버닝썬에서 성범죄, 마약, 경찰 유착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진 범죄 사건을 일컫는다. 최근 영국 BBC 방송이 해당 내용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공개하면서 재조명받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