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이과 통합수능 점수 '서연고→서고연' 순…"의학계열 선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6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종로학원 주최 '2025 대입전략 설명회'에서 학부모 및 학생들이 자료집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6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종로학원 주최 '2025 대입전략 설명회'에서 학부모 및 학생들이 자료집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문·이과 통합형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서연고)로 이어지는 대학 합격점수 순위를 바꿨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 종로학원이 2024학년도 정시모집 최종 합격자 중 상위 70%의 수능 백분위 점수를 분석한 결과 인문·자연계열 모두 서울대, 고려대, 순으로 점수가 높았다.

인문계열 합격자의 국어·수학·탐구영역 수능 백분위 평균은 서울대가 96.76점으로 가장 높았고 고려대 93.90점, 연세대 91.33점 순으로 나타났다.

인문계열 합격자의 평균점수는 2021학년도만 해도 연세대가 2위였으나 통합 수능이 도입된 2022학년도부터 고려대가 더 높은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의학계열을 제외한 자연계열 합격자의 수능 백분위 평균도 서울대가 96.24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고려대 94.78점, 연세대 93.83점 순이었다. 의예과는 세 대학 모두 합격자 상위 70%의 백분위 평균이 99.0점으로 같았다.

이어 서울대 약학계열 98.50점, 서울대 치의학과 98.25점, 연세대 약학과 96.25점 순으로 나타났다(일반전형 기준).

인문계열 학과의 합격점수는 변동 폭이 매우 컸다. 서울대 인문계열 합격자의 백분위 평균은 농경제사회학부가 98.50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제학부 98.25점, 정치외교학부 98.25점 순이었다.

정부가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신설·증원을 본격 추진한 첨단학과는 의대는 물론 자연계열 상위권 일반학과에도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4학년도에 신설한 서울대 첨단융합학부는 합격자 상위 70%의 수능 백분위 평균이 일반전형 기준 98.0점이었다. 서울대 의대(99.0점)는 물론 약대(98.5점) 치대(98.25점)보다 낮았다. 수의대와 동일한 점수다. 서울대 일반학과와 비교해도 수리과학부(98.50점) 건설환경공학부ㆍ바이오시스템소재학부ㆍ화학부ㆍ화학생물공학부(98.25점)보다 낮았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모두 첨단학과, 대기업 계약학과의 합격선이 각 대학 의대, 치대, 약대, 수의대 점수보다 낮게 형성돼 최상위권은 여전히 의학계열을 선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