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줌마 출입금지 헬스장' 英 BBC방송 탔다…용어 설명 충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줌마 출입금지' 공지를 붙인 인천의 한 헬스장. 사진 JTBC 방송 캡처

'아줌마 출입금지' 공지를 붙인 인천의 한 헬스장. 사진 JTBC 방송 캡처

국내 한 헬스장에 '아줌마 출입금지' 공지가 붙어 차별 논란을 부른 사건을 영국 BBC 방송이 조명했다.

BBC는 14일(현지시간) "한국의 한 헬스장이 잘못된 행동을 하는 아줌마들의 출입을 금지하며 나이 든 여성에 대한 차별 논란을 불붙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인천에 있는 이 헬스장에는 최근 '아줌마 출입금지. 교양 있고 우아한 여성만 출입을 허용한다'는 내용의 공지가 붙었다며 '아줌마'(ajumma)는 보통 30대 후반 이후의 나이 든 여성을 가리키는 용어라고 소개했다. '아줌마'는 무례하거나 불쾌한 행동에 대한 경멸을 담은 말로도 쓰인다고 설명했다.

BBC는 이 헬스장 운영자가 한국 언론과 한 인터뷰를 인용해 나이 든 여성들이 탈의실에서 비품을 훔치거나 빨래를 하는 등 무례한 행동으로 인해 자신들이 피해를 봤음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또 이런 내용이 한국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온라인상에선 이 헬스장이 특정 연령의 여성들의 잘못만을 부각하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떻게 '나쁜 고객'을 '아줌마'와 동의어로 쓸 수 있나"라며 "서비스업에 종사해봤다면 나이 든 여성만이 '나쁜 고객' 범주에 드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것"이라는 댓글이 달렸다고 소개했다. 반면 일각에선 중년 여성들이 "텃세를 부린다"며 헬스장의 조치에 공감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BBC는 '아줌마 출입금지'를 한 헬스장은 한 곳 뿐이지만 최근 몇 년간 한국에서는 영업장들이 어린이나 노인들의 출입을 금지해 논란이 돼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른바 '노키즈존' 같은 논란은 특정 연령에 대한 불관용이 커지고 있다는 방증으로 여겨진다고 짚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