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회장 "신경 끄고 손 뗄까요?"…발끈하게 만든 전공의 대표 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 연합뉴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 연합뉴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자신을 공개 저격한 전공의 대표에게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15일 의료계에 따르면 임현택 의협 회장은 지난 13일 오후 일부 전공의가 모인 온라인 단체 대화방에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박단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을 비판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올리면서 "의협이 전공의 문제에 신경 끄고 손 뗄까요? 그거 바란다면 의협도 더 이상 개입하고 싶지 않습니다"고 남겼다.

이어 "죽어라고 지원해줬더니 고맙다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컴플레인(불만)만 가득이고 왜 내가 몸 버려가며 이 짓하고 있나 싶습니다"라면서 "원하지 않으면 의협은 정부와의 대화, 투쟁 전부 대전협에 맡기고 손 떼고 싶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박 비대위원장이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협 중심의 의료계 단일 창구 구성 소식을 공유하며 "임현택 회장은 뭐 하는 사람이죠? 중심? 뭘 자꾸 본인이 중심이라는 것인지"라는 글을 남긴 것에 대한 대응이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대전협) 비대위원장. 강정현 기자

박단 대한전공의협의(대전협) 비대위원장. 강정현 기자

이처럼 양 단체 수장 간 갈등은 2020년 의정(醫政) 합의에서 비롯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당시 기성세대인 의협에 대한 전공의의 신뢰가 무너졌다는 것이다.

노환규 전 의협 회장은 15일 페이스북에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2020년의 트라우마가 4년이 지난 지금도 의협과 전공의들 사이의 신뢰를 깨뜨리는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음을 재차 확인하게 됐다"며 "그 컸던 충격과 허탈, 그 트라우마는 지금까지도 많은 의사의 뇌리와 가슴 속에 남아있다"고 썼다.

의사단체들은 2020년에도 정부의 의대 입학정원 증원 추진에 정면으로 맞섰는데, 최대집 당시 의협 회장이 전공의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같은 해 9월 4일 정부와 합의를 맺고 상황을 종료시킨 바 있다.

임 회장과 박 위원장의 불화에도 의협은 계속해서 전공의들을 보호한다는 방침이다. 채동영 의협 홍보이사는 "임 회장의 입장에서는 정당한 투표를 통해 회장으로 선출됐는데, 업무를 방해받는다는 느낌이 들어 불만을 표출한 것뿐"이라며 "의협이 회원인 전공의들을 보호하고, 그들의 권익을 위해 일하는 건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