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이 오돌토돌, 근육통까지…발리 여행객 덮친 '공포의 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뎅기열에 감염돼 온몸에 발진이 난 영국 크리에이터 엠마 콕스. 사진 인터넷 캡처

뎅기열에 감염돼 온몸에 발진이 난 영국 크리에이터 엠마 콕스. 사진 인터넷 캡처

영국의 관광객이 인도네시아 발리에 여행갔다가 뎅기열에 감염돼 근육통, 관절통, 전신 발진 등으로 곤욕을 치렀다.

14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더 선 등 현지 매체는 영국의 콘텐트 크리에이터 엠마 콕스(27)가 지난 5월 초 발리로 휴가를 떠났다가 뎅기열에 감염됐다고 전하면서 뎅기열이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엠마는 지난 5월 6일 인도네시아로 출국했다. 하지만 닷새 후부터 몸이 조금씩 안 좋아지기 시작했다. 당초 엠마는 본래 8월까지 발리에 장기 거주하면서 콘텐트 제작 업무도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극심한 독감 증상으로 열흘 만인 5월 17일 귀국했다. 이후 의료기관에서 뎅기열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게 됐다.

모기를 통해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환인 뎅기열은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남미 및 태평양 제도 일부 지역을 방문할 때 주의해야 한다. 최근에는 크로아티아, 포르투갈, 프랑스 등 유럽 일부 지역에서도 뎅기열 감염 사례가 늘어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엠마는 "바이러스로 인해 발진이 내 몸 전체로 퍼졌다"며 "끔찍함을 느꼈고, 발진이 절대 사라지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고 뎅기열의 공포를 전했다. 이어 "의사들은 정확히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것 같았다"며 "의사들은 단순히 전염성 열대 질병으로 여기는 거 같았다"고 토로했다.

뎅기열 증상에 대해서는 "처음엔 냉방병인 줄 알았다"며 "이후 근육통과 관절통, 눈 뒤쪽이 타는 듯한 통증을 느꼈고, 너무 지쳤지만 불안해 잠을 잘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커튼에 가려져 몰랐지만, 내 방 창문 유리가 깨져 큰 구멍이 있었다. 모기에 물린 거 같다"며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예방 조치는 방충제를 뿌리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엠마는 귀국 후 몸 상태가 좋아져 병원에 갈 생각을 안 했다. 그러나 사흘 후 발진이 온몸을 덮었다. 발진은 8일 만에 사라졌다. 엠마가 발리를 가기 전 백신을 접종한 덕에 이 정도에서 질환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뎅기열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치사율이 20%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별한 치료법은 없고, 진통제와 수분 공급, 휴식으로 증상이 완화될 수 있다. 뎅기열을 피하기 위해서는 소매가 긴 상·하의를 착용하는 게 좋다. 또 모기 기피제도 도움이 된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아버지 이런 사람이었어요?" 암 진단 뒤 딸에게 온 '현타'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99934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