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 비대위 "1000명 교수 중 400여명 휴진 동참하기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동네 병의원과 대학병원을 가리지 않고 '전면 휴진'이 확산하는 가운데 14일 서울대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동네 병의원과 대학병원을 가리지 않고 '전면 휴진'이 확산하는 가운데 14일 서울대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대 의대 소속 병원 교수 400여명이 오는 17일 전면 휴진에 동참할 예정이다. 대면 진료를 하는 교수 약 1000명 가운데 40%에 이른다.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 등 소속 4개 병원의 휴진 참여 현황을 조사해 15일 공개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각 병원의 임상 과별 조사 중간 결과, 현재까지 외래 휴진 또는 축소, 정규 수술·시술·검사 일정 연기 조치를 한 교수는 400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비대위는 추가 조사 결과에 따라 휴진 동참 교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병원 노동자들이 휴진에 따른 진료 예약 변경 업무를 맡지 않기로 해  병원 교수들이 자체적으로, 또는 비대위 차원에서 환자들에게 휴진을 알리고 있다. 현재까지 휴진에 참여한 교수의 절반가량이 비대위에 진료 예약 변경 지원을 요청했고, 요청 건에 대해서는 이날까지 예약 변경과 환자 알림 절차가 완료될 예정이라고 비대위는 설명했다.

다만 기존에 밝힌 대로 응급·중환자와 희귀·난치·중증 질환 진료는 유지한다. 해당 분야의 교수들에게는 휴진 지지 성명을 받고 있다.

비대위에 따르면 의료계에 대한 존중과 올바른 의료정책 수립을 요구하는 해당 성명에는 약 17시간 만에 교수 300명이 동참했다.

이와 함께 빅5 병원인 삼성서울병원 등이 소속된 성균관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도 정부에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무기한 휴진에 대한 논의에 들어가겠다고 이날 밝혔다.

비대위는 "삼성서울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창원병원이 무기한 휴진 논의를 시작한다. 비대위 논의 후 전체 교수들에게 관련 설문 조사를 진행하고, 전체 교수 총회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