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언론은 검찰 애완견' 발언, 전형적 범죄자 모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공판에 출석, 입장발표 전 시민들을 향해 조용히 해줄것을 요청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공판에 출석, 입장발표 전 시민들을 향해 조용히 해줄것을 요청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칭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를 "전형적인 범죄자"라고 표현했고, 그의 발언은 "희대의 망언"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1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 출석하면서 검창이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으로 자신을 기소한 데 대해 "희대의 조작 사건"이라며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열심히 왜곡·조작을 하고 있지 않으냐"라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에 대해 윤 선임대변인은 15일 논편을 내고 "법치를 산산조각 내고 언론을 길들이면서 권력을 동원해 감옥행을 피하려는 행태는 전형적인 범죄자의 모습"이라며 "이 대표의 말대로 자신의 범죄 혐의가 '정치 검찰의 조작'에 의한 것이라면 당당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하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진실이 드러날수록 이 대표는 감옥이 두려운가 보다. 뜬금없이 언론까지 매도하며 '검찰의 애완견'이라는 극언까지 서슴지 않는다"라며 "귀를 의심케 하는 희대의 망언"이라고 비난했다.

안 의원은 "자신의 죄를 면하기 힘드니 특검으로 수사기관과 사법 체계마저 흔들고 길들이려 한다. 경찰, 검찰을 넘어 사법부마저 오직 자기 충견으로 만들겠다는 속셈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결국 이 대표의 희대의 망언은 언론에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국민에 대한 모욕이며,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부정"이라며 "자유민주주의에서는 제왕적 권력자라도 헌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