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출입구 막고 테니스…'前국대' 전미라 "해선 안될 행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보배드림'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보배드림' 인스타그램 캡처

전 테니스 국가대표이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인 전미라씨가 인천공항에서 테니스를 친 남녀를 향해 "아무리 테니스를 사랑해도 공공장소에서 절대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 말했다.

전씨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천국제공항 출입구 가로막고 여행객들 지나다니는데도 대놓고 테니스 치는 남녀'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테니스로 좋은 내용이 아닌 이런 기사가 나면 마음이 너무 어둡고 무겁다"며 "우리 함께 인식을 더욱 바로하고 항상 매너에 신경 쓰는 멋진 테니스인들이 되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남녀가 인천공항 청사 출입구 인근에서 테니스를 치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흰 모자를 쓰고 흰 상의를 입은 여성이 검정 옷을 입은 남성과 테니스 라켓을 휘두르며 공을 주고받는 모습이 담겼다. 한 행인이 이들 사이를 지나가며 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테니스를 이어갔다. 두 사람은 외국인 남매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