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 열고 깜짝 놀랐다"…어느 부부가 식당에 두고 간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사진 JTBC 사건반장 캡처

식당에서 식사하던 부부가 오줌이 마려운 아이에게 페트병에 소변을 보게 한 뒤 이를 치우지 않고 그대로 두고 간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JTBC '사건반장'에서는 강원 원주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A씨의 제보가 소개됐다.

A씨에 따르면 지난 9일 이 레스토랑에는 어린아이를 둔 한 부부가 방문했다. 이들 가족은 창가 쪽 테이블에서 식사한 뒤 식당을 떠났다.

그런데 아르바이트생이 가족이 먹고 간 테이블을 치우던 중 테이블 밑에서 노란색의 따뜻한 액체가 담긴 페트병을 발견했다.

이상하다고 생각한 아르바이트생은 A씨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A씨가 뚜껑을 열어 확인해보니 페트병 안에 들어 있던 것은 소변이었다.

놀란 A씨는 가게 내부를 촬영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했다. 영상에는 부부가 식사하던 중 소변이 마려운 아이에게 페트병을 갖다 대는 장면이 담겼다. 엄마는 아이에게 페트병에 소변을 보게 한 뒤 다시 바지를 입히고 식사를 이어갔다.

A씨는 이후 해당 손님에게 전화해 항의했다. 그러자 이 손님은 "아이가 소변 본 페트병을 치우는 것을 깜빡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A씨는 "열 발자국이면 가게 내부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다"며 "식당에는 테이블이 10개밖에 없었고, (다른) 사람들도 있었는데 손님들이 입맛을 잃었을까 봐 걱정이었다"고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