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탄 손흥민, 탁구선수 이강인…이를 본 서경덕의 일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최근 중국 온라인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휠체어에 탄 것처럼 합성한 사진이 확산한 것과 관련해 "도를 넘어 현재 중국 내 '혐한'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14일 페이스북에서 "많은 누리꾼에게 이런 합성 사진을 제보받았다"며 "또 다른 사진엔 휠체어 4대에 쓰레기봉투로 보이는 물체가 있고, 각 물체 위엔 한국 국가대표 김민재, 손흥민, 황희찬, 이강인의 이름이 중국어로 적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2월 중국 소후닷컴에선 '한국의 탁구선수, 이강인'이라는 제목으로 이강인 선수가 탁구채를 잡고 있는 합성 사진을 올려 큰 논란이 된 바 있다'며 "당시 아시안컵에서의 손흥민과 이강인을 조롱한 기사였는데, 이 합성 사진 역시 중국 SNS를 통해 널리 전파돼 한국 국가대표팀을 농락했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이런 상황들이 계속 벌어지는 건 한국의 많은 대표 선수들이 유럽 무대에서 세계인들에게 주목을 받다 보니 중국인들의 열등감이 더 심해졌기 때문"이라며 "이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은 양국 관계만 악화시킬 뿐이니 반드시 자중해야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vs 중 축구 관련해서 중국 인터넷에서 유행 중이라는 짤'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는 손흥민의 휠체어 합성 사진을 비롯해 한국 대표팀 선수들을 조롱하는 내용의 사진들이 여럿 올라왔다.

이는 지난 11일 치러진 한국과 중국의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에 대한 중국 네티즌의 분노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기 도중 손흥민이 넘어지자 중국 관객들이 일제히 야유를 보냈는데, 손흥민은 두 손과 손가락을 이용해 '3-0'을 만들어 보였다.

이 장면은 중국 현지에서 화제가 돼 당시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 검색 순위에 '손흥민이 도발했다'가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손흥민은 경기 직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중국 팬들에게) 야유를 받을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 우리 홈구장에서 이런 행동은 한국 팬들을 무시하는 처사라 생각해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