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동맹휴학 승인 불가 재확인…교육부 “플랜B 없다, 학생 복귀해야”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94호 03면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수업 거부 중인 의대생들의 복귀를 거듭 호소했다. ‘동맹 휴학’은 승인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의대 교육 정상화를 위한 교육 과정 개편과 적극 지원을 약속하는 등 ‘출구 전략’도 제시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브리핑에서 “동맹 휴학과 수업 거부 등 의대생의 집단행동으로 넉 달째 수업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전쟁과 코로나19 비상 상황에서도 교육이 멈춘 적은 없었기에 더욱 가슴 아프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복귀가 지연될수록 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하루하루 절박한 마음”이라며 “정부는 학생들과 열린 마음으로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교육부는 ‘의대 정상화를 위한 총장 협의회’가 지난 12일 보낸 건의 사항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여기엔 ▶의대에 대한 안정적인 재정 지원 ▶전공의 복귀 방안 마련 ▶탄력적 수업 운영을 위한 제도적 지원 방안 마련 ▶국시 응시 불이익 방지 조치 등이 담겼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비상 학사 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의대생들이 원활히 교육 과정을 이수할 수 있는 방안을 대학과 협의할 방침이다. 내년부터 3년간 국립대 의대 전임교원을 최대 1000명 증원하는 등 교육의 질을 높이는 방안도 내놨다.

대학들은 집단 유급 마지노선을 7월 중하순으로 보고 있다. 총장 협의회장인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이달 말까진 의대생 복귀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대학들은 의대생 집단 유급이나 휴학이 현실화되면 현재 예과 1학년생과 내년 신입생이 함께 수업을 받는 ‘7500명 수업’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심민철 교육부 인재정책기획관은 “현재 상황에선 (유급 강행이나 휴학 승인 같은) ‘플랜B’는 없다”며 “학생들이 복귀할 수 있는 여건을 최대한 마련하고 설득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