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동해 유전, 무속 아닌 기술로 해야…‘운발’ 기대 안 돼”

중앙일보

입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에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개발 추진 관련 긴급 토론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에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개발 추진 관련 긴급 토론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동해 유전’ 발표에 대해 “국책사업은 무속이 아닌 기술을 바탕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운발’을 기대할 게 아니라 과학적 태세로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14일 추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개발 추진 관련 긴급 토론회’를 열고 “윤 대통령이 방송을 통해 처음 ‘국정 브리핑’한 시추계획 승인은 형식도 절차도 내용도 부실하기 그지없는, ‘윤 대통령식’ 국정 방식을 여실히 보여주는 블랙 코미디였다”고 비판했다.

추 의원은 “국민의 입을 틀어막던 윤석열 정부는 추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는 국민과 국회의 입을 틀어막고 막가파식 국정운영을 하고 있다”며 “국민에겐 ‘입틀막’이더니 ‘입꾹닫’ 정부가 됐다”고 짚었다.

이어 “액트지오의 평가 결과에 대해 국내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으로부터 신뢰성을 검증받았다지만 자문단 명단과 회의록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석유공사는 가스전 관련 우드사이드사(社)가 실시한 용역보고서 요구도 묵살했다”고 말했다.

앞서 호주의 최대 에너지 개발회사 우드사이드는 지난해 8월 사업성이 없다며 동해 탐사에서 철수했다.

“尹, ‘매장 가능성 크다’며 국민 속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개발 추진 관련 긴급 토론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탐사 개발 추진 관련 긴급 토론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 의원은 “정부와 석유공사는 기본적으로 수반해야 할 과학적 근거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과학적 분석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방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전 개발은 정치가 아닌 과학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추 의원은 “동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분석한 액트지오의 비토르 아부레우 고문이 ‘매장 입증 방법은 시추뿐’이라고 했음에도 대통령이 직접 ‘140억 배럴 매장 가능성이 크다’고 한 것은 국민을 기망하는 것”이라며 “수천억 원에 이르는 혈세가 낭비될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