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운, 김건희 여사 소환 가능성에 "필요성 있다면 할 수 있어"

중앙일보

입력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지난 13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과천정부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지난 13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과천정부청사 공수처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4일 명품가방 수수 의혹으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소환할 가능성에 대해 “필요성이 있다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처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균택 의원이 “인사청문회 당시 필요하면 대통령 부를 각오도 돼 있다고 했는데, 대통령의 부인을 소환하는 것은 덜 어려운 일 아닌가”라고 묻자 일반론을 전제로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일반론으로는 수사의 단서가 포착됐다든지 소환의 필요성이 있으면 할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만 참고인·고발인 조사를 했는지 등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수사가 어느 단계에 이르렀다고 보고하는 게 부적절하다”며 “외부에 드러나는 별도 처분을 한 것은 없지만, 절차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은 현재 서울중앙지검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공수처에도 관련 사건이 접수돼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지난해 12월 김 여사와 윤 대통령 등을 뇌물수수·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이다.

오 처장은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윤 대통령에게 범죄 혐의가 있으면 수사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범죄 혐의가 있으면 누구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데 대해서는 청문회 때도 말했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 소환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인사청문회 때) 일반론으로 저의 소신을 말씀드렸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오 처장은 지난달 17일 인사청문회에서 채 상병 사건과 관련해 필요하면 윤 대통령도 공수처가 소환할 수 있느냐는 질의에 “구체적으로 진행되는 사건에 대해 답을 내릴 수 없지만 일반론적으로는 동의한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