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전기차 관세폭탄'에…中 대형 휘발유차 관세 인상 보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럽연합(EU)이 중국산 전기차에 관세 폭탄을 예고한 가운데 중국이 보복성 대응에 나서기 시작했다. 중국 당국이 EU산 대형 휘발유차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고, EU산 돼지고기 수입품에 대해선 반(反)덤핑 조사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3일 스페인 산탄데르의 한 자동차 전시장에 중국 상하이자동차(SAIC) 산하 브랜드인 MG의 MG4 전기차 포스터가 전시되어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3일 스페인 산탄데르의 한 자동차 전시장에 중국 상하이자동차(SAIC) 산하 브랜드인 MG의 MG4 전기차 포스터가 전시되어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중앙TV(CCTV)의 모회사인 중앙방송총국이 운영하는 소셜미디어(SNS) 계정 위위안탄톈(玉淵譚天)은 14일 웨이보에 "(중국 당국이) 대형 휘발유 수입차(엔진 배기량 2.5L 이상)에 대해 임시 관세율 인상 절차를 내부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EU의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관세 인상에 중국 업계는 매우 불만족스러워하고 있다"며 "(자동차 업계가) 관계 당국에 보복 대응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호소했다"고 전했다.

중국승용차협회에 따르면 현재 유럽이 중국에 수출하는 고배기량 승용차 판매액은 연간 180억 달러(약24조8600억원)에 달한다. 이는 중국이 지난해 유럽에 수출한 전기차 판매액 115억 달러(약 15조9000억원)보다 많다.

이와 관련, 추이판 대외경제무역대학 교수는 위위안탄톈에 "업계에선 중국이 대형 휘발유 자동차에 대한 수입 관세를 (현재 15% 수준에서) 25%로 인상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위안탄톈은 "중국이 관세율을 인상하면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등 유럽 브랜드가 가장 먼저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이는 EU 자동차의 대(對)중국 수출이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의미"라고 짚었다.

자동차뿐만 아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이날 중국 기업들은 EU산 돼지고기 수입품에 대해 반덤핑 조사를 신청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돼지고기 제품이 조사 대상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돼지고기를 파는 상인이 지난 4월 16일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의 한 시장에서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돼지고기를 파는 상인이 지난 4월 16일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의 한 시장에서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이 수입한 총 60억 달러(약 8조3000억원) 상당의 돼지고기(내장 포함) 가운데 EU산이 절반 이상이었다. 나라별로는 스페인이 가장 많이 수출했고, 프랑스·덴마크·네덜란드 등도 주요 공급국이었다. 중국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발·귀·내장 등은 유럽에서 선호하지 않는 부위이기 때문에 유럽의 수출국 입장에서 중국은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중국이 EU산 브랜디에 대해서도 반덤핑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이 있다. 위위안탄톈은 "(중국 당국이) 오는 8월 말 이전에 EU산 브랜디에 대한 반덤핑 조사 예비 판정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 당국은 지난 1월 EU가 원산지인 수입 브랜디에 대해 반덤핑 조사에 착수했다. 지난해 1~11월 EU의 대중국 브랜디 수출액은 약 15억7000만 달러(약 2조2000억원)에 달했다. 프랑스가 EU산 브랜디 수출의 99.8%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이번 조사는 코냑 등 프랑스산 브랜디를 겨냥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EU 집행위원회는 지난 12일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반(反)보조금 조사 잠정 결론을 토대로 17.4%∼38.1%포인트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려는 계획을 중국 당국과 대상 업체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 기존 10%이던 관세가 최대 48.1%로 급증하게 된다.

EU는 중국이 자국산 전기차에 불공정한 보조금을 지급했다며 지난해 10월부터 반덤핑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유럽산 전기차에 경제적 피해 위협을 초래한다는 잠정 결론을 내리고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 다만 이번 조치는 예비 결론에 해당하는 만큼 일단 다음달 4일부터 임시로 관세를 적용하되 실제 징수는 오는 11월 EU 27개 회원국이 승인하면 이뤄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