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 원자력병원 및 UST와 ‘의료인공지능&디지털헬스케어 미니심포지엄’ 개최

중앙일보

입력

광운대학교(총장 천장호) 인공지능융합대학은 오는 6월 19일 한국원자력의학원 국가RI신약센터에서 원자력병원 의과학실증센터(김건하 센터장) 및 UST(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KIRAMS School과 공동으로 ‘의료인공지능&디지털헬스케어 미니심포지엄’을 연다.

최근 질병진단 및 치료, 예방 등 의료분야에서도 인공지능을 활용해 서비스의 질과 효율을 높이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디지털헬스케어의 발전으로 의료접근성 향상 및 의료비용 절감을 위한 서비스가 개발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이같은 상황에 발맞춰 대학과 산업체가 보유한 전문지식과 기술개발 교류를 위해 기획됐다.

이 날 미니심포지엄은 ‘의료인공지능 기술과 헬스케어 혁신’, ‘변혁의 시기를 지나고 있는 의료기술의 변화’ 등 크게 두가지 주제로 구분돼 진행될 예정이다. 세부 프로그램별로 살펴보면 ▲병원의 Digital Transformation을 위한 방안 및 사례(카카오 헬스케어 오채수 이사) ▲AI 기반 디지털병리 연구(광운대학교 이상민 교수) ▲차세대 뉴럴네트워크 연구 기반 바이오 메디컬 응용, Neuromorphic/Spiking Neural Network 및 Large Language Model 등(광운대학교 박철수 교수) ▲인공지능과 모바일 컴퓨팅 기술을 활용한 신체 기능 모니터링 (광운대학교 박규동 교수) 등 연사 발표 후 토론이 이어진다. 양 기관은 이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향후 해당 분야 연구협력 강화를 도모하고자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