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북송금 희대의 조작"…'구속' 구호엔 "조용히 좀 하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공판에 출석하며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공판에 출석하며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대북송금 사건은 희대의 조작사건으로 밝혀질 것이다”

쌍방울 불법 대북송금과 관련해 제3자 뇌물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4일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공판에 출석하며 “다른 판결은 북한에 송금한 800만불이 쌍방울 그룹의 주가조작을 위한 대가라고 판시했는데, 이화영 판결은 이재명과 경기도를 위한 송금으로 판결했다”며 “동일한 사건에 대해서 동일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했다”고 주장했다.

증인 매수 의혹도 거듭 제기했다. 이 대표는 “안부수 회장 진술이 일정 시점에서 완전히 반대로 바뀌었다”며 “안 회장 딸에 대해서 (쌍방울 측이) 집을 얻어준 매수 행위가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왜 언론은 침묵하느냐”고 주장했다. 이화영 전 부지사 재판의 핵심 증인인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장은 지난해 5월 재판에서 “경기도가 북한 측에 냈어야 할 스마트팜 비용을 쌍방울이 대신 내줬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이 대표 측은 그가 쌍방울로부터 매수당해 말을 바꿨다는 입장이다.

이날 이 대표는 “언론이 검찰의 애완견처럼 진실 보도를 하지 않고 조작하고 있다”며 언론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그는 “검찰이 엉터리 조작 정보를 제공하면 언론이 받아쓰고, 객관적 사실은 관심을 갖지 않는다”며 “언론의 잘못된 태도 때문에 민주주의가 훼손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대표는 보수단체가 ‘이재명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자 단체를 향해 “좀 조용히 하라”고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 참석해있다. 전민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 참석해있다. 전민규 기자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 회의에서는 ‘쌍방울 주가 조작 의혹’을 부각했다.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주가를 띄우려 북한 측과 모의했다는 내용이 담긴 2020년 국정원 문건을 언급하며 “그것이 제일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측은 “검찰과 법원이 쌍방울의 주가 조작 사건을 이 대표 방북비 대납 사건으로 둔갑시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 지도부도 “검찰이 증인을 매수했다는 얘기가 사실이면 담당 검사를 탄핵해야 한다”(서영교)라거나 “검찰의 망작 소설을 강력 처벌해야 한다”(장경태)고 거들었다. 전략기획위원장인 민형배 의원은 이날 SNS에 이 대표를 김대중 전 대통령에 빗대 “덤프트럭에 치이고, 바다에 수장될 뻔하고, 가택연금을 당하고, 사형 선고를 받은 수난과 비슷한데, 이 대표가 극복할 것”이라고 적었다.

2019년 1월17일 이화영(오른쪽에서 두번째)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송명철(가운데) 북한 조선아태위 부실장, 김성태(오른쪽 두번째) 전 쌍방울그룹 회장, 안부수(오른쪽 첫번째)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과 만찬장에서 양주를 마시고 있다. 사진 독자

2019년 1월17일 이화영(오른쪽에서 두번째)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송명철(가운데) 북한 조선아태위 부실장, 김성태(오른쪽 두번째) 전 쌍방울그룹 회장, 안부수(오른쪽 첫번째)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과 만찬장에서 양주를 마시고 있다. 사진 독자

이화영 전 부지사에게 실형을 선고한 신진우 수원지법 부장판사가 이 대표 재판에 배당되자, 친명계에서는 ‘재판부 기피’ 가능성도 공공연하게 거론되고 있다. 김승원 의원은 14일 한 유튜브에서 “중립을 위해서라도 다른 재판부에 배당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재판부 기피에 대한 명분은 이미 충분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