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연대 "진료 변경 왜 간호사가 하나, 의사들 직접 하시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와 보호자등 방문객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와 보호자등 방문객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서울대병원 노동조합 등이 의사들을 향해 집단 휴진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교수들의 휴진으로 인한 진료예약 변경 등 업무가 간호사와 다른 병원 노동자들에게 전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서울대병원 노조 등이 속한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14일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의료연대는 의협 및 의대 교수들의 집단 휴진에 대해 “합리적 판단이 아니며 그 목적지는 파국일 뿐”이라며 “의사들은 대한민국 의료의 문제점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합리적 대안을 함께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의료공백을 버텨 온 환자들이 이제 생명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렸다”며 “이제는 윤석열 대통령이 나서서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의정 대립과 의료대란을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경득 의료연대 본부장은 “정부는 집단휴진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의료계와 대화 창구를 마련해야 한다”며 “의사들과 당장 대화를 시작해 17일부터 예상되는 진료 공백을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변혜진 건강과대안 상임 연구위원은 “진료 예약 변경을 왜 간호사들이 하는가. 직접 하시라”며 “제자들을 사랑하는 마음 때문에 나섰다고 하는데 진료할 때 협업하는 병원 노동자들의 고통은 보이지 않는가”라고 꼬집었다.

서울대병원 노조에 따르면 병원에서 교수들의 집단 휴진을 불허하고, 노조 역시 휴진으로 인한 예약변경 업무를 맡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일부 교수들이 직접 환자들에게 진료 변경 연락을 돌리고 있다. 그러나 현재 절반 이상의 진료는 변경되지 않은 상황인 걸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17일부터 응급환자, 중환자 등 필수 진료 분야를 제외한 전 과목 무기한 휴진을 예고했다. 의협은 오는 18일 전면 휴진하고 총궐기대회를 열기로 했다.

윤태석 서울대병원분회장은 “당장 17일에 본관, 어린이병원, 암병원 모두 휴진이 예상된다”며 “지금도 암 환자들의 수술과 진단, 치료가 미뤄지고 있는데 더욱더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