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칫 4호선 마비된다"…남산보다 높은 곳에 차량기지 논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남산(해발 270m)보다 높은 곳에 지어지는 경기 남앙주의 진접차량기지를 둘러싼 안전 우려가 커지고 있다.

14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진접차량기지는 기존 노원구에 있던 창동차량사업소가 이전해 만들어지는 차량기지다. 서울 지하철 4호선 연장선인 진접선 관련 기반 시설로 지어진다. 공사 주체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현재 공정률은 약 65%로, 이르면 내년 2월 개통을 앞두고 있다.

문제는 주민 민원과 문화재 발견 등의 영향으로 차량기지가 철마산 중턱인 해발 288m에 지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서울 남산보다 높은 위치다. 웬만한 산보다 높은 곳에 부지면적 19만 7400㎡(약 6만평), 입ㆍ출고선 4.9km의 대규모 시설이 들어서는 것이다. 완공 시에는 국내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차량기지가 된다. 현재 고지대에 위치한 차량기지로 꼽히는 곳은 해발 94m의 평내차량기지와 해발 40m의 강릉차량기지 정도다

서울 지하철 8호선 연장선인 별내선에 투입된 신형 전동차들. 진접선은 4호선의 연장선이다. 사진 서울시

서울 지하철 8호선 연장선인 별내선에 투입된 신형 전동차들. 진접선은 4호선의 연장선이다. 사진 서울시

전동차 등 멈추면 4호선 전체 마비될 수도 

차량기지가 산 중턱에 위치하는 만큼 다양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먼저 선로 경사로 인한 부담이 크다. 현재 진접차량기지의 차량기지 진출선 경사도는 35‰(퍼미리) 수준으로 법령상 기준을 간신히 통과한 수준이다. 때문에 차량기지 진·출입 시 전동차나 정비용 모터카가 멈추었을 경우 4호선 전체가 마비될 우려도 있다. 갑작스러운 기후변화로 인한 폭설이나 폭우, 강풍 등 자연재해에도 평지보다 취약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산불 발생 등의 위험에도 노출돼 있다. 또 차량기지는 외부인의 출입이 통제되는 보안시설이지만 위치상 산 위로 올라가면 차량기지 전체가 내려다보일 수밖에 없어 보안상 취약성도 우려된다.

이와 관련 서울시의회 윤기섭 의원(노원5)은 지난 13일 도시기반시설본부 업무보고 자리에서 “진접차량기지 건설 관련 문제점을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윤 의원은 “진접차량기지에 문제가 생기면 노원구를 비롯한 4호선 이용 시민이 극심한 불편을 겪게 될 것”이라며 “사전에 운영사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수 있는 협의체를 구성해 안전한 차량기지를 건설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